건초더미 기도운동

17세기 이후 세계의 영적 흐름을 바꾸어 놓은 중요한 사건이 있다.

1806년에 뉴잉글랜드에서 일어난 ‘건초더미 기도회(Haystack Prayer Meeting)’이다. 이 기도회 사건을 계기로 19세기말과 20세기 초의 위대한 미국의 학생선교운동이 시작되었고, 결과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와 열방에 복음이 전파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1806년 당시 미국은 지금의 New England 지방을 중심으로 정착해가기 시작했다. 그들은 처음부터 청교도들의 선교정신을 이어받아 복음전파에 대한 필요성은 인식하였지만, 아직 다른 나라에 대한 선교적 관심은 거의 없었다. 그러던 중 뉴잉글랜드지역 리치필드(Litchfield) 지방을 중심으로 영적 대 부흥운동이 일어나면서 신학교가 생기고 해외선교에 대한 관심이 조금씩 고조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직 당시 대학 안의 젊은이들 사이에는 이러한 생각이 구체적으로 나타나지 않았던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뉴잉글랜드 리치필드(Litchfield)의 부흥운동이 1805년 매사추세츠, 윌리암스타운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그 이 영향을 받은 젊은이들이 1793년 세워진 윌리암스 대학에 입학하게 된다. 그 가운데는 James Richards와 1806년 신입생으로 들어온 사무엘 밀즈(Samuel J. Mills)가 있었고, 이들은 윌리암스 마을과 대학 안에 영적 부흥운동을 일으키기 위해 기도하다가, 자신과 뜻을 같이하는 동료들을 만나게 되고 함께 정기적으로 모여서 기도하는 모임을 만들게 된다. 그러던 1806년 8월 초 어느 토요일, 사무엘 밀즈를 비롯한 다섯 명의 학생들은 나무 그늘 밑에 앉아서 기도하다가, 하늘을 보니 갑자기 검은 구름이 몰려오고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들은 급히 소나기를 피해 근처에 있는 건초더미(Haystack) 아래로 몸을 피했고 그 곳에서 세계선교의 대한 비전을 보고 기도하기 시작한다. 그들이 눈을 떴을 때는 이미 검은 구름은 지나가고 파란 하늘이 그들의 머리 위에 펼쳐져 있었다. 그들은 여름 내내 그 숲 속에서 해외선교를 위해 기도했고, 이 기도회는 1987년 여름까지 계속됐다. 이것이 미국 청년들 사이에서 일어난 해외선교를 위한 첫 기도모임이었다.

Haystack Monument (Williamstown, MA)

학생선교 동원운동

사무엘 밀즈를 비롯한 그들 5인은 1808년 9월 7일 캠퍼스의 한 강의실에 모여서 이방선교를 위해 비밀리에 만든 ‘형제단 헌약(The Constitution of the Brother)’에 서명한다. 그 후 그들은 이 비밀 형제단 모임에 동의하는 사람들의 수를 늘렸고 사무엘 밀즈를 비롯한 첫 기도모임의 5인은 윌리암스 대학을 졸업한 후 주변의 신학교와 예일, 프린스턴, 하버드 대학으로 재입학 해서 세계선교에 동참할 학생 헌신자들을 확보해 갔다. 첫 기도모임의 5인 중 4명은 1810년 6월 28일 당시 브래드포드(Bradford)에서 열리고 있던 교단 총회에 찾아가 교회가 자신들을 해외선교사로 파송 해주기 위해 교회선교위원회를 설치해 줄 것을 요청하고 그 결과 최초로 미국교회선교위원회(The American Board of Commissioners for Foreign Mission)가 만들어지고 2년 후에는 그들 중 3명과 또 다른 2명이 선교사로 파송 받아 아시아로 떠난다.그 후 수십 년 동안 계속해서 이 선교 형제단을 통해 많은 대학생들이 선교에 동원되어 아시아와 인도로 나가게 됐다. 그 중에 윌더(Wilder)라는 선교사가 있었다. 그는 오랜 선교활동 가운데 건강이 나빠져 1883년 경 미국으로 다시 돌아오는데 그때 그의 아들인 로버트 윌더(Robert Wilder)는 프린스턴 대학에 입학하게 된다. 로버트 윌더는 사무엘 밀즈가 했던 것처럼 자신이 다니는 대학에 학생 100명을 선교에 동원하기 위한 비밀모임을 만든다. 그는 당시 부흥사였던, D. L 무디를 부추겨 전국의 대표적인 기독 대학생들을 모아 성경집회를 하자고 제안하고 1886년 7월 1일-31일 헐몬산 수양회를 개최했고 그곳에서 존 모트(John Mott)라는 대학 2년생(로버트는 당시 대학 4학년생)과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다. 그들의 만남은 결국 학생 자원자 운동(SVM: Student Volunteers Movement)이라는 미국 선교 역사상 가장 위대한 학생선교동원운동을 만들어 낸다. 1888년부터 시작된 이 운동은 1930년 때까지 20만 명의 선교 헌신자와 2만 5백 명의 선교사를 파송 하는 역사상 최대의 학생선교동원 운동을 일으키게 된 것이다. 결국 건초더미 아래에서 시작된 다섯 명의 기도모임에 19세기 초의 미국선교역사를 주도하게 된 것이다.

뉴잉글랜드의 부흥의 물결이 땅끝, 한반도까지, 그리고 다시 뉴잉글랜드로

뉴잉글랜드에서 시작된 부흥의 물결이 건초더미 기도회를 통해, 청년선교운동으로 이 흐름이 바뀌어 지고, 그 결과 그 뉴잉글랜드의 부흥의 물결이 당시 땅끝 이였던 한반도까지 밀려오게 된다. 청년선교동원운동의 결실로, 당시 20대 청년이였던 언더우드선교사(장로사), 아펜젤러 선교사(감리교), 그리고 수많은 청년대학선교사들이 한국땅에 와서 한국백성들, 그 중에서도 특히 학생들과 여성, 그리고 젊은이들에게 복음과 참교육을 주기 위해서 그 삶을 헌신하게 된다. 그 결과 교육을 받지 못했던 한국 젊은이들이 교육과 복음을 통해서, 사회의 책임있는 지성인으로 변화되기 시작되고, 그들은 일제시대 항일운동을 주도해 나가는 등, 한국의 현대역사 속에서, 한국의 경제, 사회, 그리고 정치적 발전을 주도해왔다. 한편, 뉴잉글랜드의 부흥의 물결은 건초더미 기도운동을 통해 한국의 평양 대부흥으로 이어져 온다. 바로 평양 대부흥의 원동력이 되었던, 토마스와 하디 선교사역시 청년선교동원운동으로 인해 헌신되었기 때문이다. 이제, 뉴잉글랜드의 부흥의 물결과, 그로 인해 헌신된 수많은 선교사들로 인해, 한국땅에 수많은청년들이 민족과 시대를 섬기는 책임있는 지성인이 되었으며, 열방을 섬기는 참 크리스천이 되었다. 그 중 적지 않은 한국청년들이 유학과 이민과 직업으로 미국과 뉴잉글랜드 땅에 와 있다. 우리에게 부흥을 전달해 주었던, 그 부흥의 진앙지인 뉴잉글랜드와 미국땅으로 돌아온 한국청년들에게, 뉴잉글랜드 땅은 이제 더 이상 부흥의 땅이 아닌, 영적 어두움과 인본주의와 이성주의가 지배하는 땅이 되어 버렸다. 그러므로 이제 땅끝에서 뉴잉글랜드의 부흥의 물결로 인해 놀라운 부흥을 경험한 한국 청년들이, 복음의 빚진 자의 심정으로 200년전 부흥의 진앙지였던 뉴잉글랜드 땅에서 그 부흥의 물결(Wave)을 다시 일으키기(Revive)를 소원한다. Revive the New England Wave! 이를 위해 먼저 뉴잉글랜드의 있는 크리스천 청년들이 ReNEW집회를 준비하였다. 이제 2010년에 새로 시작하는 ReNEW 청년집회가 새로운 건초더미 기도운동 그리고 청년선교운동으로 그 물결을 일으키어, 보스톤, 뉴잉글랜드와 미주, 그리고 세계와 열방을 복음으로 새롭게 하는 (ReNEW) 새로운 부흥의 물결의 진앙이 되기를 기도한다.

ReNEW 연혁

  • 2009년 10월 16-18일 rcKOSTA-Boston
  • 2010년 8월 24-27일 ReNEW 2010 “크리스천, 세상이 준 이름”
  • 2011년 8월 23-26일 ReNEW 2011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라!”
  • 2012년 8월 21-24일 ReNEW 2012 “Thy Kingdom Come”
  • 2013년 11월 28-30일 ReNEW 2013 “복음의 능력”
  • 2014년 11월 27-29일 ReNEW 2014 “함께 걷는 사람들”
  • 2015년 11월 26-28일 ReNEW 2015 “우리는 복음의 증거입니다”

*ReNEW는 Revive the New England Wave의 약자입니다.
약 200년전 뉴잉글랜드 지역에서 일어났던 부흥운동의 영향으로 놀라운 부흥과 축복을 경험한 한국의 그리스도인들이, 이제는 복음에 빚진자의 심정으로 과거 부흥의 진원지였던 이 땅에 새로운 부흥을 일으키자는 거룩한 비전을 안고 시작된 부흥운동입니다.

우리교회의 중점 사역중 하나인 기도 사역을 위해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매일 아침 5:35에 지하 교육관에서 새벽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매년 Ash Wednesday부터 부활절까지 이어지는 사순절(Lent) 기간에는 본당에서 전교인이 참여하는 40일 특별기도회를 갖고 있습니다. 사순절 새벽기도 기간 중에는 매일 아침 교회 밴과 교인들의 자원으로 라이드를 드리고 있으며, 예배 후에는 아침식사를 함께 하며 교제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성가대와 오케스트라

(내용을 준비 중입니다.)

경배와 찬양팀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시편 27편 4절)

경배와 찬양팀은 케임브리지한인교회 매주 금요예배의 찬양인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찬양은 하나님을 더 깊이 알아가고 그분의 은혜를 경험할수록 자연적으로 하나님을 향해 더욱 아름답게 드려지는 영혼의 고백입니다. 말씀은 우리에게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위대하심과 신실하심을 믿고 신뢰하며 거룩하신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고 찬양하기를 쉬지 말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케임브리지한인교회 경배와 찬양팀은 성도를 하나되게 하시는 성령님의 교통하심 안에서 하나님만 높이고 찬양하는 순전한 예배를 매시간 드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또한 예배의 부흥을 통해 우리 개인의 삶, 교회 공동체, 지역 사회 가운데 하나님의 나라를 향한 소망과 열정이 풍성히 회복되기를 기도합니다.

케임브리지한인교회가 주체가 되어 진행하고 있는 급식 및 구제 사업으로, 현 교회 건물 자리에 있던 Pilgrims Congregation Church에서 故 Fred Reece를 중심으로 뜻있는 분들이 모여 주변의 가난한 이웃들을 섬기자는 취지로 시작되었으며, 케임브리지한인교회가 교회 건물을 인수하면서 밀 프로그램을 함께 이어받아 계속해서 시행하고 있습니다. 음식 준비는 Greater Boston Foodbank를 비롯한 nonprofit organization들의 협조와 주변 상점들의 기부, 우리 교회의 구제헌금 예산을 통해 이루어지며, 매주 사회사업부에서 청년부, 청장년부 자원봉사자들을 인솔하여 음식 준비, 서빙, 뒷정리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Loaves and Fishes 밀 프로그램은 지난 35년 가까운 세월동안 한결같이 매주 토요일 오후에 80명에서 160명정도의 분들을 대접하면서, 단순히 배를 채우는 것이 아닌 따뜻한 음식을 품위있게 즐길 수 있는 섬김의 장이 되어 왔습니다. 현재 케임브리지 지역에 많은 급식 프로그램이 있지만, 매주 100명 이상을 hot meal로 섬기는 곳은 드물고, 케임브리지시청 측에 의하면 지역에서 가장 큰 밀 프로그램이라 합니다. 교회의 지원과 많은 동역자들의 봉사로, 앞으로도 지역의 배고픈 형제, 자매들을 섬기는 프로그램으로 유지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밀 프로그램은 독립된 501(c)(3) nonprofit organization 이므로 교회와 별도로 섬기기를 원하는 경우에도 봉사나 기부 등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