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2016 | 마가복음 강해설교 52

내 이름 때문에 On Account Of My Name

마가복음 13:1-13

오늘 읽은 마가복음 13장의 말씀은 제자들이 성전의 돌을 보면서 “선생님, 이 돌들 좀 보세요! 정말 아름다운 돌이지요? 정말 아름다운 건물이지요?” 하면서 감탄하는 말로 시작됩니다. 지금 제자들이 보고 있는 것은 헤롯 성전입니다. 헤롯이 왕이 되면서 자신의 업적을 남기려고, 엄청난 성전 확장 공사를 벌였습니다. 이 공사는 무려 80여년이나 계속되었습니다. 예수님 당시에도 계속 공사 중이었습니다. 갈릴리 시골 출신 제자들은 성전의 규모와 아름다움에 압도되었을 것입니다. 정확한 것은 알 수 없지만, 처음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했을 때는 목재는 최고급 나무인 레바논의 백향목 (cedar timber)을 썼고, 돌은 두로 (Tyre)에서 가져 왔습니다. 두로 왕 히람 (Hiram)은 목수와 석수 (stonemasons)를 파견해서 성전 건축을 후원했습니다 (역대상 14:1). 시돈 (Sidon) 사람들은 나무를 잘 다루기로 유명했고 (열왕기상 5:6), 두로 사람들은 돌을 잘 다루기로 유명했습니다. 솔로몬의 성전은 그 후에 파괴되었지만, 헤롯 왕은 역대 어느 성전보다 더 웅장하고 화려한 성전을 지으려고 했을 것입니다.

우리가 성경을 읽는다는 것은 단순히 성경 이야기를 기억하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단순히 성경 지식을 갖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우리가 성경을 읽는 이유는 우리의 관점 (point of view)을 성경의 관점으로, 우리의 관점을 하나님의 관점으로 바꾸는 것이 목적입니다. 여러분, 고린도후서 5: 16에 이런 말씀이 있는 것을 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는 이제부터 그 어떤 사람도 세상의 관점 (a human point of view)으로 알지 않겠습니다. 전에는 우리가 그리스도에 대해서도 세상의 관점으로 알았으나, 이제는 더 이상 그렇게 하지 않겠습니다.” 이 말씀은 바울 자신의 관점이 세상의 관점에서 하나님의 관점으로 바뀌었다는 것을 말해 줍니다.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 말씀이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At one time we thought of Christ merely from a human point of view. How differently we know him now!” 우리의 관점을 ‘a human point of view’에서 ‘God’s point of view (하나님의 관점)’으로 바꾸는 것이 우리가 성경을 읽는 이유입니다. 바울이 그렇게 말 하잖아요? 예수님을 세상적인 관점에서 보면, 아무 것도 볼 것이 없습니다. 보세요. 예수님이 돈이 많습니까? 예수님이 좋은 학교를 나왔습니까? 예수님의 출신 배경이 좋습니까? 예수님이 무슨 업적을 남긴 것이 있습니까? 아무 것도 없습니다. 세상적인 관점에서 보면 그렇습니다만, 하나님의 관점에서 보면 아주 달라요. 하나님의 관점에서 보면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하나님의 관점에서 보면 예수님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서 마련하신 오직 하나 밖에 없는 구원의 길입니다.

우리는 같은 말씀을 사무엘상 16:7에 “내가 보는 것은 사람이 보는 것과 같지 않다. 사람은 겉모양을 보지만, 나 여호와는 마음을 본다”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하나님은 사울을 왕 위에서 내려 오게 하고, 베들레헴의 이새 (Jesse )의 아들 중에서 한 사람을 선택해서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겠다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신실한 종 사무엘은 이새의 아들들을 모두 불렀습니다. 그러나, 어떤 아들을 이스라엘의 왕으로 선택할지는 하나님께서 말씀해 주시지 않았습니다. 사무엘은 이새의 아들들이 인물도 잘 나고, 키도 큰 것을 보면서 만족해 했습니다. 그 때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이 그 말씀입니다. "Don't judge by his appear-ance or height. The LORD doesn't see things the way you see them. People judge by outward appear-ance, but the LORD looks at the heart." 사람들이 사람을 평가하는 기준과 하나님께서 사람을 평가하는 기준이 이렇게 다릅니다.

제자들이 성전 규모의 웅장함과 화려함에 압도 되었습니다. 성전 벽을 장식하고 있는 돌에 새겨 있는 아름다운 문양들은 생전 처음 보는 것들이었습니다. 사람들은 항상 겉모습과 외모의 화려함에 마음을 빼앗깁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런 것을 그렇게 중요하게 보시지 않습니다. 보세요. 예수님께서 뭐라고 말씀 하시는 지요.  “(너희는) 이 큰 건물의 웅장함을 보느냐? 너희는 이 돌들의 화려함을 보느냐? 너희가 보는 이 성전 건물은 돌 위에 돌 하나도 남지 않고, 완전히 무너질 것이다.” (2절) 예수님께서 그냥 해 보신 말씀이 아닙니다. 사람들은 겉모습을 보고 감탄하지만, 예수님은 성전 안에서 행해지는 일들을 보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보신 성전은 ‘강도들의 소굴 (a den of thieves)’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이미 열매가 없는 무화과 나무를 저주하심으로, 성전의 기능을 상실한 성전을 심판하셨습니다. 참 재미있지 않습니까? 하나님께서는 로마 사람들을 불러서 성전을 철저하게 파괴하셨습니다. 로마 군인들을 성전 파괴의 도구(道具)로 사용하셨습니다. 그 때가 서기 70년이었습니다. 유대민족의 독립운동을 제압한다는 명분을 가지고 베스파시아누스 (Vespasianus, 9-79 A.D.) 장군의 지휘 아래, 그 아들 티투스 (Titus)에게 예루살렘은 점령 당하고 성전은 철저하게 파괴되고 말았습니다. 베스파시아누스는 로마의 9대 황제가 되고, 아들 티투스 (Titus)는 10대 황제가 됩니다.

돌 위에 돌 하나도 남지 않고 성전이 파괴된다는 말을 들은 제자들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제자들이 묻습니다. “언제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이런 일들이 이루어질 때에 무슨 징조가 있겠습니까?” (4절) 이 때 예수님은 제자들의 질문에 즉답을 하시지 않고, 마지막 심판의 때에 대한 징조를 말씀하셨습니다. 믿는 사람들을 유혹하는 사람들이 많이 나타나서 자기가 그리스도라고 사람들을 속이는 일들이 있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전쟁이 대한 소문이 파다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민족 간의 전쟁이 일어나고, 나라와 나라가 전쟁을 벌일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여기 저기서 지진과 기근이 있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 때 믿는 사람들은 법정에 서게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 법정에서 그리스도를 증언하게 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또 그 때가 되면 믿는 사람들은 사람들로부터 미움을 받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그 전에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전파될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형이 동생을 죽게 내주고, 아버지가 자식들을 내주고, 자식들이 부모를 거역하여 일어나며, 죽게 하는 끔찍한 일들이 있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모든 마지막 때에 대한 말씀을 종합해 보면, 믿는 사람들이 ‘예수님의 이름 때문에’ 큰 고난을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이름 때문에’ 라는 말은 ‘on account of Jesus’ name’입니다. 예수님의 이름 때문에 뭔가 좋지 않은 일들이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무슨 혐의를 뒤집어 쓴다든지, 억울한 누명을 쓴다든지 한다는 것입니다. New Living Translation에는 이 말이 ‘because you are my followers (너희가 나를 따르는 사람들이라는 이유 때문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참 이상 하지요? 성경에 보면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라는 이유 때문에 세상 사람들로부터 칭찬을 받고, 영광을 받는다는 말씀은 거의 찾아 보기 어렵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알고 계십니까?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면, 너희보다 먼저 나를 미워한 줄 알아라. 너희가 세상에 속하였으면, 세상이 너희를 자기 것이라고 사랑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가 세상에 속하지 아니하고, 나에게 속하였음으로 세상은 너희를 미워할 것이다.” (요한복음 15:18-19) 세상이 예수님을 미워했습니다. 어저께 새벽 기도 말씀에도 그런 말씀이 나왔습니다. “대제사장들과 율법학자들과 장로들이 예수님을 체포하도록 사람들을 보냈습니다. 사람들은 손에 칼과 몽둥이를 들고 유다를 앞장 세우고 예수님이 있는 겟세마네 동산으로 왔습니다 (마가복음 14:43).” 대제사장과 율법학자와 장로들이 누구입니까? 그 당시 유대 사회를 움직이던 권력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이 사람들이 예수님을 미워했습니다. 결국 예수님은 이 사람들의 손에 죽었습니다.

이 사람들은 왜 예수님을 이처럼 미워했을까요? 이 사람들이 추구했던 가치와 예수님께서 추구했던 가치가 달랐습니다. 이 사람들은 세상적인 관점을 가지고 자기들에게 이익이 될 것을 추구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하나님의 관점을 가지고 하나님의 뜻을 실천하려고 하셨습니다. 서로 추구하는 것이 달랐습니다. 서로 부딪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 사람들은 예수님을 미워한 것입니다. 지금 브라질은 지우마 호세프 (Dilma Vana Rousseff, 1947)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되고 호세프는 대통령 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저는 호세프라는 사람에 대하여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이 사람이 누군지 잘 몰랐습니다. 알고 봤더니, 대통령에 당선되기 전에는 군사 독재에 항거하는 반정부 게릴라 투쟁에 참가했던 특이한 전력을 가진 사람이더라고요. 이런 전력을 가지고 대통령이 되었으니 얼마나 그를 미워하는 사람들이 많겠습니까? 개인의 비리 때문이 아니라 경제 적자를 숨기기 위해 장부를 조작했다는 혐의로 탄핵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호세프를 탄핵하고 정권을 잡은 사람들은 대부분 과거 부정부패에 연루된 전력이 있는 사람들이라는 뉴스 보도가 있었습니다. 브라질은 지금 호세프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시위가 이어지면서 정국이 극심한 혼란에 빠지고 있다고 합니다.

‘on account of Jesus’ name’이라는 말이 오늘 읽은 말씀 중에 9절과 13절에 두 번 나옵니다. ‘예수님의 제자로 산다’는 말의 의미는 예수님께서 가지고 계셨던 관점을 우리도 가지고 산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God’s point of view (하나님의 관점)’을 가지고 사셨습니다. 이런 관점을 가지고 세상을 보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왜 그렇게 바리새인들을 책망하셨습니까? 한번 예수님의 말씀을 직접 들어 보세요. “너희는 사람들 앞에서 하늘 나라의 문을 막는다. 너희가 들어가지 않으면서, 다른 사람들도 들어가지 못하게 막는다.” (마태복음 23:13) 또 예수님께서 왜 그렇게 율법학자들을 책망하셨습니까? “너희는 지식의 열쇠를 가로챘다. 그러면서 너희 자신들도 들어가려고 하지 않고, 들어가려고 하는 다른 사람들도 막았다.” (누가복음 11:52) “너희는 지기 어려운 짐을 사람들에게 지우면서, 너희 자신은 손가락 하나도 그 짐에 대려고 하지 않는다!” (누가복음 11:46) 예수님 외에 아무도 바리새인들의 위선을 지적한 사람이 없었고, 율법학자들의 위선을 지적한 사람이 없었습니다. ‘세상의 관점’을 가지고 보면 보이지 않던 것들이, ‘하나님의 관점’을 가지고 보니까 다 보이는 것입니다.

우리가 ‘세상적인 관점’을 가지고 살면 세상에 나가서도 크게 문제될 것이 없고 부딪칠 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관점’을 가지고 살면, 세상에서 미움을 받습니다. 이것이 오늘 말씀에 나오는 ‘on account of Jesus’ name (예수님의 이름 때문에)’이라는 말씀의 뜻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로 살면 오히려 갈등이 더 생기고, 전에 없던 걱정거리도 더 생깁니다. 정말 그런가요? 새벽 기도에서 야고보서 말씀을 읽고 있는데요. 제가 한 말씀을 말씀 드리지 못한 것이 있습니다. 야고보서 4:9 말씀입니다. “슬퍼하며 애통하며 울지어다. 너희 웃음을 애통으로, 너희 즐거움을 근심으로 바꿀지어다.” 왜 웃음을 애통으로 바꿉니까? 왜 즐거움을 근심으로 바꿉니까? 뭔가 말씀이 좀 잘못된 것처럼 보입니다. 관점을 바꾸라는 말입니다. 세상적인 관점에서 볼 때 즐겁고, 웃음이 나는 일들이, ‘하나님의 관점’을 가지고 보면, 그것이 웃을 일이 아니라 슬퍼할 일이 된다는 것입니다. 관점을 바꾸면, 전에는 즐거웠던 일들이 근심거리로 바뀐다는 것입니다.

가장 불행한 일은, 예수를 믿으면서도 과거에 가지고 있던 ‘세상적인 관점’을 ‘하나님의 관점’으로 바꾸지 않고 그대로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뉴욕에 계신 목사님 중에 김천표 목사라는 분이 있는데요. 이 분이 골프를 얼마나 잘 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프로 골퍼들이 와서 레슨을 받는다고 합니다. 이런 사람을 ‘teaching pro’라고 하는데요, 같은 ‘teaching pro’라도 급이 다르다고 하네요. 이 분의 말이, 골프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을 가르치는 것이, 골프 웬만큼 치는 사람들의 자세 (form)를 교정해 주는 것보다 훨씬 쉽다고 합니다. 웬만큼 치는 사람은 예전에 가지고 있던 잘못된 자세가 자꾸 나오기 때문에, 자세를 교정하기가 참 어렵답니다. 이 분의 얘기는 자기가 잡아 주는 자세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기계처럼 훈련을 하면 누구나 골프를 잘 칠 수 있다고 하네요.

우리 믿음생활도 그렇습니다. 예수님을 믿으면서도 과거에 가지고 있던 잘못된 자세, ‘세상적인 관점’을 버리기가 참 어렵습니다. 그래서 버려야지 하면서도 버리지 못하고 그냥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은 ‘on account of Jesus’ name (예수님의 이름 때문에)’ 손해 보는 것 하나도 없습니다. 이런 사람은 ‘예수님의 이름 때문에’ 세상으로부터 미움 받는 것 하나도 없습니다. 이런 사람은 세상 사람들이 웃을 때 같이 웃고, 세상 사람들이 즐거워할 때 같이 즐거워하는 사람입니다.

‘예수님의 이름 때문에 (on account of Jesus’ name)’ 이 말씀이 여러분의 믿음생활의 자세를 바로 잡아 주는 말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제자로 산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여러분의 믿음 생활의 ‘키워드 (keyword)’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8/28/2016 | 마가복음 강해설교 51

주님이 보시는 헌금 How The Lord Counts Our Offering

마가복음 12:41-44

강해설교를 하다 보면 가끔은 피해가고 싶은 성경 말씀이 있습니다. 오늘 말씀도 좀 피해가고 싶은 말씀입니다. 헌금에 대한 말씀이거든요. 여러분이 헌금에 대하여 서로 다른 생각들을 가지고 있고, 또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들도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교회에 헌금을 하면 (죄송합니다만,) 목사가 다 가지고 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생각은 어렸을 때나 하는 생각입니다. 그런데 성장해서 어른이 되어서도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어렸을 때 생각했던 수준에 그대로 머물러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마음을 열고 한번 성경 말씀을 그대로 들어 보시지요. 제일 먼저 나누고 싶은 말씀은 예수님의 사역에도 재정 (돈)이 필요했다는 것입니다. 신기하지요?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이 무슨 돈이 필요하겠습니까? 예수님과 제자들은 모두 13명이었습니다. 건장한 30대 혹은 40대 남자들 13명이 한 팀으로 움직였습니다. 마태복음에 보면 제자들이 점심을 준비하지 않은 것을 걱정하는 장면도 있습니다 (마태복음 16:7). 또 요한복음에 보면, 점심 때가 되어서 예수님께서 배가 고프셨습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을 우물 가에 잠깐 계시게 하고, 마을로 먹을 것을 사러 들어가는 장면도 있습니다 (요한복음 4:8). 이 말씀이 성경에 이렇게 나옵니다. “He was alone at the time because his disciples had gone into the village to buy some food.” 당연합니다. 먹을 것을 사기 위해서는 돈이 있어야 합니다.

더 놀라운 것은, 누가복음 8장에 예수님을 재정적으로 후원하던 사람들의 이름이 나옵니다. “이 사람들의 이름은 막달라라고 하는 마리아, 헤롯의 신하인 구사의 아내 요안나, 수산나, 그리고 그 밖의 다른 여자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자신의 재산으로 예수님과 제자들을 섬겼습니다.” (누가복음 8:2-3) “They were contributing their own resources to support Jesus and his disciples.” (new Living Transla-tion)

성령강림절 후에 예루살렘에 믿는 사람들의 공동체가 생겼습니다. 그 수가 3,000명에서 4,000명으로 급속도로 불어났습니다. 그러나, 이 공동체에 속한 사람들은 “다 함께 모여 모든 물건을 공동으로 사용했습니다. 그들은 재산과 모든 소유를 팔아서 필요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사도행전 2:44-45). “이 사람들은 다 한마음과 한 정신으로, 자기 것을 자기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이, 자기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서로 나누어 썼습니다.” (사도행전 4:32) 놀라운 것은 이런 일들이 누가 시켜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voluntarily or willingly)’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자발적으로’의 반대말은 ‘억지로’ 혹은 ‘마지못해서’입니다.

‘자발적으로’라는 말은 우리 신앙생활에서 아주 중요한 말입니다. 헌금을 포함해서, 우리가 하나님께 드리는 모든 것은 ‘자발적으로’ 해야 합니다. 교회에서 여러분이 하는 봉사도 억지로 하는 봉사는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교회 지도자들에게 하는 말씀입니다. “여러분에게 맡겨진 하나님의 양 떼를 잘 돌보십시오. 기쁨으로 그들을 돌보며 억지로 하지 마십시오. 그것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입니다. 기쁨으로 섬기며, 자기에게 돌아 올 이익을 생각하고 그 일을 하지 않도록 하십시오.” (베드로전서 5:2) 예배도 그렇습니다. 감사와 기쁨으로 드리는 예배를 하나님께서 받으십니다. “감사의 노래를 부르면서 그분의 성문으로 들어가십시오. 찬양을 드리면서 그분의 뜰 안으로 들어가십시오. 그분에게 감사하고 그분의 이름을 찬양하십시오.” (시편 100:4) 그분의 ‘뜰 안으로’ 들어가라는 말은 “Go into his courts with thanksgiving and praising”입니다. ‘his courts’는 성전을 말합니다.

헌금에 대해서 좀 더 중요한 말씀으로 들어갑니다. 무슨 모임이든지 그 모임을 유지하려면 회비를 내야 합니다. 무슨 친목을 위한 모임에도 회비가 있고, 동창회도 회비가 있습니다. 목사님들이 한 달에 한번씩 모이는 모임이 있는데 거기도 회비를 내야 합니다. 목사님들 가정에 경조사가 있으면 작지만 선물 해서 성의를 표시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교회에 내는 헌금은 좀 달라요. 이 헌금은 교회를 유지하기 위해서 내는 것이 아닙니다. 어쩔 수 없이 교회 건물이 낡아서 수리를 한다든지, 지금 교회 밴 한 대가 상태가 좋지 않다고 하네요. 그것을 바꾸려면 돈이 들어갑니다.

비록 우리가 내는 헌금의 일부가 교회를 유지하는 데 들어간다고 할지라도 우리가 내는 헌금은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라는 사실을 우리 모두가 명심해야 합니다.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기 때문에, 이 헌금은 반드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에 사용해야 합니다. 저 자신도 그래야 하지만, 교회 내에 리더십을 가진 분들은 항상 이 점을 조심해야 합니다. 성도들이 내는 헌금을 다른 일에 유용하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가끔 뉴스에 나오는 것처럼 교회 헌금을 개인적인 목적으로 빼돌렸다고요? 이런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정말 이런 일이 있다면 용서 받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래서 교회 제정은 늘 투명해야 합니다. 뭘 어떻게 썼는지 투명하게 교인들에게 알려야 합니다.

어저께 새벽 기도를 드리면서 말씀 드렸습니다. 새벽 기도 오기 전부터 자꾸 제 마음 속에 “하나님이 꼭 계셔야 해!”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상에 착한 사람도 없는 것은 아니지만,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많습니까? 이렇게 살든지 저렇게 살든지 죽으면 그만이라고요?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성경에 나와 있지 않습니까? 인간은 동물과 달리, ‘하나님의 형상 (image of God)’ 가지고 태어납니다. 오직 사람에게만 주어진 특권이고, 영광입니다. ‘하나님의 형상’을 가지고 태어난다는 것은 인간이 하나님과 소통할 수 있고,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도록 창조하셨다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사람은 자기 자신만을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유익하게 하고, 선한 삶을 살아서 자기를 창조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이것이 사람답게 사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어떻게, 어떤 삶을 살았는지 하나님의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하물며, 하나님께 드린 성도들의 헌금을 잘못 사용하는 일이야 말해서 무엇하겠습니까?

오늘 읽은 말씀은 성전의 ‘아름다운 문 (The Gate Beautiful)’ 안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이방인의 뜰 (the court of the Gentiles)’과 ‘여자들의 뜰 (the court of the women)’ 사이에 있는 문을 ‘아름다운 문’이라고 합니다. 이 문이 아름답게 장식이 되어 있어서 그런 이름이 붙은 것 같습니다. 성전에 들어오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사용하는 문이라고 합니다. 사도행전 3장에 나면서부터 한 번도 걸어보지 못한 사람이 ‘아름다운 문’ 앞에 앉아서 성전에 들어가는 사람들에게 구걸을 했다는 말씀이 나옵니다. 성전의 ‘아름다운 문’ 안 쪽에 13개의 놋쇠로 만은 헌금함이 놓여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제가 기록을 찾아 봤더니, 이 헌금함의 모양이 꼭 나팔처럼 생겼다고 합니다. ‘thirteen trumpet-shaped brazen chests’라고 했는데, 왜 하필이면 나팔 모양으로 만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영어 표현에 ‘blow own trumpet’ 그러면 자기가 한 일을 여기저기 나팔 불고 다니는 것을 말하잖하요? 사람들은 ‘아름다운 문’을 지나면서 이 헌금함에 헌금을 넣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사람들이 헌금하는 것을 맞은 편에 앉아서 유심히 보셨습니다. 부자들이 많은 돈을 헌금함에 넣는 것을 보셨습니다. 부자들은 옷차림부터 달랐습니다. 이 부자들이 자랑스럽게 자신의 부를 과시하면서 헌금을 했습니다. 그래서, 헌금함이 나팔 모양으로 되어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옷차림이 남루한 가난한 과부가 헌금을 하는 것을 보셨습니다. 이 과부가 헌금한 것은 렙돈 동전 2개였습니다. ‘렙돈 동전 2개’는 1 페니도 안 되는 작은 돈입니다. NIV 성경에는 이 돈을 ‘two very small copper coins, worth only a fraction of a penny (1페니도 안 되는 아주 작은 동전 2개)’라고 했습니다.

성경 속에 나오는 과부는 정말 의지할 데 없는 불쌍한 존재입니다. 구약 성경에 나오는 나오미가 그렇잖아요? 남편이 죽고, 아들도 죽고, 이방인 며느리 룻이 어머니를 섬깁니다. 추수 때 남의 밭에 가서 추수하고 나면 땅에 떨어진 것들을 보자기에 주워 담습니다. 그걸 가지고 와서 시어머니 밥을 해서 드립니다. 추수 때는 그렇게 해서라도 연명한다고 하지만, 겨울이 되면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이렇게 불쌍한 것이 성경에 나오는 과부입니다. 이 불쌍한 과부가 렙돈 동전 2개를 헌금함에 넣었습니다. 오늘 읽은 말씀 속에 자랑스럽게 많은 돈을 헌금한 부자들과 1페니도 안 되는 작은 돈을 헌금한 한 과부가 드라마틱하게 대조되어 있습니다.

세상에는 많은 돈을 가진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구별합니다. 예수님은 부자들이 헌금하는 것을 보셨고, 가난한 사람들이 헌금하는 것을 보셨습니다. 이 부자들이 누구인지는 정확하게 나와 있지 않습니다만, 분명한 것은 그 당시 그 사회의 지도자들이었을 것입니다. 이 부자들을 꼭 selfish한 사람들이라고 편견을 가질 필요는 없습니다만, 성경에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자선을 베풀 때, 위선자들처럼 네 앞에 나팔을 불지 마라. 그들은 사람들로부터 영광을 얻으려고 회당이나 길에서 나팔을 분다.” (마태복음 6:2) 이 말씀이 어떤 말씀인지 이해가 되시나요? 부자들이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서 자선사업에 기부했습니다. 그런데, 꼭 자선을 베풀 때 나팔을 불었습니다. 그러면, 사람들이 모두 나팔 소리 나는 곳을 바라 봅니다. “자, 여기들 보세요. ㅇㅇㅇ씨가 이 많은 돈을 자선사업에 기부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기부금을 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그렇게 부자와 가난한 사람을 구별하지만, 예수님은 사람을 그렇게 구별하지 않으셨습니다. 만일 예수님께서도 돈을 많이 가진 사람이 사람들이 박수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셨다면, 오늘 말씀에 가난한 과부 이야기가 등장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예수님께서 그렇게 사람을 보셨다면, 오늘 우리도 그런 시각으로 사람을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교회도 그런 시각으로 사람을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내는 헌금에도 두 가지 형태의 헌금이 있습니다. 자기가 가진 것의 일부를 내면서도 생색을 내는 헌금과, 하나님을 사랑하는 동기에서 진실한 마음으로 드리는 헌금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들보다 더 많이 헌금을 하였다. 다른 모든 사람들은 넉넉한 중에서 헌금을 하였지만, 과부는 가지고 있던 모든 것, 즉 생활에 필요한 돈 전부를 바쳤다.” (43-44절)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합니까? 위에서 말씀 드렸지만, 이 가난한 과부가 헌금한 것은 1페니도 안 되는 작은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 과부는 부자들이 헌금한 것을 모두 합한 것보다 더 많은 헌금을 했다고 칭찬하셨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이 말씀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화면을 한번 보세요. Stevie Wills 라는 사람이 이런 글을 썼습니다. “How can this be? How can a penny be more than $100? How can the widow’s gift be the one that Jesus finds the most beautiful? It’s because the widow gave gener-ously and with a pure heart. People might look at how much money rich people give. But God ca,res more about HOW we give than HOW MUCH we give. God knows what we are thinking and feeling when we give. If we are giving to impress people, He knows it. If we are giving because we love God and love others, He knows that, too.”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어떻게 1페니가 100달러보다 많을 수가 있을까? 어떻게 이 과부의 헌금이 예수님께서 발견하신 가장 아름다운 헌금이 될 수 있을까? 그것은 이 과부가 너그러운 마음과 순수한 마음으로 헌금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부자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헌금 했는지를 보겠지만, 하나님은 얼마나 많은 돈을 헌금했는가 보다는 우리가 어떤 마음으로 헌금하는지를 보신다. 하나님은 우리가 헌금할 때 무슨 생각을 하고, 또 어떤 감정을 가지고 하는지를 아신다. 우리가 헌금할 때 사람들의 인정을 받으려고 생각한다면 하나님을 그것을 아신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헌금한다면, 하나님은 그것 역시 아신다.”

중요한 것은 예수님께서 이 과부의 헌금을 헌금 생활의 ‘example’로 삼으셨다는 것입니다. 이 과부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동기’에서, ‘순수한 마음’으로, 자기가 가진 것의 일부가 아니라 ‘전부를’ 헌금한 것이, 헌금 생활의 ‘example’이 되었습니다. 여러분, 훗날 사도 바울이 이렇게 말한 것을 알고 계신가요? 저는 바울이 헌금에 대하여 이렇게 말한 것은 오늘 예수님의 말씀을 자기 버전으로 해석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각자 자기가 마음에 결정한 대로 내고, 내키지 않는 마음이나 억지로는 내지 마십시오. 하나님께서는 흔쾌히 내는 사람을 사랑하십니다.” (고린도후서 9:7)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You must each decide in your heart how much to give. And don’t give reluc-tantly or in response to pressure. For God loves a person who gives cheerfully.” 헌금생활의 키워드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동기에서’ ‘순수한 마음으로’ ‘억지로 내지 말고’ ‘부담을 갖지 말고’ ‘마음에 결정한대로’ ‘기쁨으로’ 이런 것들입니다.

우리 선조들은 이렇게 헌금생활 하기 위해서, 헌금을 새 돈으로 준비했습니다. 새 돈을 보면 ‘이 돈은 헌금할 돈이야!’ 하고 따로 빼 놓았습니다. 그리고, 즉석에서 헌금을 결정하지 않고, 미리 미리 준비해서 성경 갈피에 꽂아 두었습니다. 선조들에게서 헌금생활의 지혜가 엿보이지 않습니까?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을 하기 위해서 우리는 예수님께서 ‘example’로 보여 주신 그 마음을 가지고 헌금해야 합니다. 그리고, 교회는 신실하고 정직하게 헌금을 사용해야 합니다. 오늘 말씀이 우리 모두에게 헌금 생활의 의미와 기쁨과 즐거움을 회복 시켜 주는 말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8/21/2016 | 마가복음 강해설교 50

즐겁게 말씀을 듣는 사람들 Those Who Are Listening to Him with Great Delight

마가복음 12:35-40

예수님의 생애는 사생활 (the private life)과 공생애 (the public life)로 나눌 수 있습니다. 태어나서부터 서른 살이 될 때까지 예수님의 생애를 사생활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 시절에 예수님께서 어떤 삶을 사셨는지 별로 알려진 것이 없습니다. 예수님의 공생애는 서른 살 이후부터 십자가에서 죽으실 때까지 삼 년간을 말합니다. 예수님의 공생애에 대해서는 네 복음서에 비교적 상세하게 잘 나와 있습니다.

신학자들은 마태복음 4:23, “Jesus went throughout Galilee, teaching in their synagogues, preaching the good news of the kingdom, and healing every disease and sickness among the people” 이 말씀을 근거로 해서 예수님의 사역을 가르치는 사역 (teaching ministry), 설교 (혹은 선포) 사역 (preaching ministry), 치유 사역 (healing ministry), 이 세 가지로 말합니다. 예수님의 사역을 알기 쉽게 잘 정리한 말씀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말씀은 그 중에서도 예수님의 가르치는 사역에 대한 말씀입니다. 예수님의 가르침이 어떤 점에서 다른 사람들의 가르침과 달랐는지 단적으로 보여 주는 말씀이 오늘 읽은 말씀입니다. 예수님께서 성전에서 가르치실 때에 사람들에게 이렇게 질문하셨습니다. “어째서 율법학자들은 그리스도가 다윗의 자손이라고 말하느냐?” (35절) 여러분, 기억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마태복음 2장에 동방박사 이야기가 나옵니다. 동방의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도착했습니다. 그들은 이스라엘의 왕으로 탄생한 아기가 어디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들은 동방에서 그 아기의 별을 보고 경배하러 왔다고 했습니다. 예루살렘의 시민들은 이 말을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 이 소문이 헤롯 왕에게 들어갔습니다. 헤롯은 모든 대제사장들과 율법학자들을 불러 모으고, 그리스도가 어디에서 태어나실 것인지 물었습니다. 그들은 “유대의 베들레헴이란 마을입니다. 예언자들의 기록에 그렇게 나와 있습니다 (마태복음 2:5)” 하고 대답하였습니다. 베들레헴은 다윗의 고향입니다. 미가 선지자 (미가 5:2), 이사야 선지자가 모두 메시아는 다윗의 자손 (이사야 11:1)으로 온다고 예언했습니다.

예수님 당시에는 유대인들의 메시아에 대한 희망이 가장 강렬했던 때였습니다. 율법학자들은 다윗의 자손으로 오실 메시아에 대하여 가르쳤습니다. 그 결과, 사람들은 모두 다윗의 자손으로 오실 메시아를 기다렸습니다. 마가복음 10장에 여리고 (Jericho)에 살고 있던 바디매오 (Bartimaeus)라는 사람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 사람은 “A blind beggar named Bartimaeus, the son of Timaeus (디매오의 아들 소경 거지 바디매오)”였습니다. 이 바디매오가 예수님을 향하여 "Jesus, Son of David, have mercy on me!" 하고 소리 지르지요? 제가 말하고자 하는 포인트는 예수님 당시에 율법학자들과 같은 지도자들이나, 그들의 가르침을 받는 사람들이나, 바디매오와 같은 사회 계층의 사람들이나 모두 다윗의 자손으로 오실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이렇게 물으셨습니다. “어째서 율법학자들은 그리스도가 다윗의 자손이라고 말하느냐?” 예수님은 모든 사람들이 당연하게 생각하는 문제를 질문하셨습니다. 그리고, 이 질문은 율법학자들의 가르침에 대한 도전이기도 했습니다. “당신들 아무 생각 없이 그리스도가 다윗의 자손이라고 가르치는데, 이런 성경 말씀을 읽어 보았습니까?” 이렇게 말씀하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제시하신 시편 110:1 말씀을 한번 보시죠. “For David himself, speaking under the inspiration of the Holy Spirit, said, `The LORD said to my Lord, Sit in the place of honor at my right hand until I humble your enemies beneath your feet.' Since David himself called the Messiah `my Lord,' how can the Messiah be his son?" (다윗 자신이 성령의 감동을 받아 이렇게 말했습니다. ‘주께서 나의 주님께 내가 너의 발 아래 너의 원수를 굴복 시킬 때까지 이리 와서 나의 오른편의 영광스러운 자리에 앉아라.’ 그러면 다윗 자신이 메시아를 가리켜 나의 주님이라고 불렀는데 어떻게 메시아가 그의 아들이 될 수 있겠습니까?)

메시아가 다윗의 자손이라는 말이 틀린 말은 아닙니다. 실제로 예수님은 베들레헴 다윗의 고향에서 요셉의 아들로 태어나셨는데, 요셉은 다윗의 자손이었습니다. 그러니, 예수님도 당연히 다윗의 자손으로 태어나신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순전히 인간적인 관점 (a human point of view)에서 본 것입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사도 바울이 분명하게 정리를 했습니다. “하나님의 아들이신 그 분은 인간의 족보로는 다윗의 자손으로 태어나셨습니다. 그러나 그분은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심으로써 능력 있는 하나님의 아들로 선언되셨습니다. 이분이 바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로마서 1:3-4)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예수님이 다윗의 자손이라는 말이 맞지 않습니다.

한번 정리를 해 볼까요? 예수님의 teaching은 전통이나 관습, 고정관념에 얽매이지 않았습니다. 율법학자들은 율법을 연구하는 전문가들임에도 불구하고 시편 말씀을 제대로 읽지 못했고, 제대로 해석하지 못했습니다. 반면에, 예수님은 말씀을 전체적으로 보시면서 하나님의 진리를 드러내셨습니다. 이것이 예수님의 teaching의 가장 큰 특징입니다.

똑 같은 맥락에서, 예수님은 당시의 사람들이 얽매여 있던 안식일 법에 대해서도 새로운 해석을 하셨습니다. 이 새로운 해석 역시 하나님의 말씀을 부분적으로 보지 않고 전체적으로 보는 데서 나온 것입니다. 당시의 율법학자들이 안식일에 일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율법 조항에 매여 있을 때에, 예수님은 비록 안식일이라도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일은 결코 하나님의 율법을 어기는 것이 아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직접 들어 보시죠.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옳으냐? 나쁜 일을 하는 것이 옳은 것이냐?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것이 옳으냐? 죽이는 것이 옳으냐?” (마가복음 3:4)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Does the law permit good deeds on the Sab-bath, or is it a day for doing evil? Is this a day to save life or to destroy it (율법은 안식일에 선한 행위를 하도록 허용하고 있느냐? 아니면 악한 일을 하도록 하고 있느냐? 안식일은 생명을 구원하기 위한 날이냐? 아니면 생명을 파괴하기 위한 날이냐)?" 예수님의 말씀에 사람들의 반응이 어땠는지 아세요? 사람들은 이 예수님의 명쾌한 말씀에 아무 말도 못했습니다 (But they remained silent).

저는 성경을 읽으면서 예수님의 teaching에 대한 그 당시 사람들의 반응이 어땠는지 주의 깊게 읽어 보았습니다. 마가복음에 이렇게 말씀이 나옵니다. “거기에 있는 사람들이 예수님의 가르침을 듣고 놀랐습니다. 그것은 율법학자들과는 달리, 예수님께서는 권위 있는 분처럼 가르치셨기 때문입니다.” (마가복음 1:22)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The people were amazed at his teaching, for he taught with real authority-- quite unlike the teachers of religious law.”

이 말씀에서 주의 깊게 읽어야 할 것은 예수님의 교훈은 율법학자들의 교훈과 달랐다는 것입니다. 율법학자들의 교훈에서 볼 수 없었던 권위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율법학자들은 입는 옷도 보통 사람들과 달랐습니다. 오늘 읽은 말씀에 나오지 않습니까? “이들은 긴 옷을 입고 걸어 다니기를 좋아하고, 장터에서 인사 받기를 좋아한다. 이들은 회당에서 높은 자리를 좋아하고, 잔치에서도 윗자리를 좋아한다. 이들은 과부의 집을 삼키며, 사람들에게 보이기 위해 길게 기도한다.” (38-40절) 간단히 말하면, 율법학자들의 권위는 인위적으로 만들어 낸 권위였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말씀에서 오는 권위는 ‘real authority (진정한 권위)’였다는 것입니다.

저희 아버님이 지금은 연세가 많으셔서 글씨 쓰는 일을 그만 두셨지만, 한동안 붓글씨에 심취 하셨습니다. 예전에 서당 교육을 받으셨으니까 붓글씨 기본이 되어 있긴 하셨는데, 은퇴하신 후에 뉘늦게 붓글씨에 심취하셨습니다. 붓글씨 대회에 나가셔서 입상하신 경력도 있으십니다. 저에게도 친히 쓰신 글을 몇 점 주셨습니다. 그 중에 ‘진광불휘(眞光不輝)’라는 글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풀이하면, ‘진짜 빛은 찬란하지 않다’ 이런 뜻입니다. 공자의 말입니다. 가짜는 진짜처럼 보이기 위해서 화려하게 치장을 합니다. 그러나, 진짜는 화려하게 치장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래서 빛은 나지 않지만 진짜입니다. 율법학자들의 권위는 사람들이 만든 인위적인 권위였습니다. 진짜 권위처럼 보이기 위해서 긴 옷을 입습니다. 어디 가면 윗자리에 앉습니다. 기도 할 때는 사람들에게 보이기 위하여 길게 기도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권위는 참된 권위였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애쓸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예수님의 교훈 속에 들어 있는 참 권위를 발견했습니다.

또 마가복음 1:27에는 사람들의 이런 반응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게 어찌된 일이냐? 이것은 권위가 있는 새로운 교훈이다. 더러운 귀신들도 저 분의 명령에 복종하는구나!” (마가복음 1:27)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What sort of new teaching is this? It has such authority! Even evil spirits obey his orders!” 그동안 율법학자들이 가르치는 판에 박은 듯한 교훈만 들어왔는데, 예수님의 교훈은 전혀 다른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예수님의 교훈을 ‘new teaching with authority (권위 있는 새로운 교훈)’라고 불렀습니다.

오늘 우리가 읽은 마가복음 말씀에도 예수님의 말씀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나와 있습니다. “The large crowd listened to him with great delight (많은 군중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즐겁게 들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들었던 이 사람들이 누군지 알 수 없지만, 이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즐거워했습니다. 이들에게 예수님의 말씀은 단순한 entertainment가 아니었습니다. 그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즐거워했던 이유는 예수님의 말씀 속에서 감추어진 진리를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아하, 그리스도, 메시아는 다윗의 자손이긴 하지만, 메시아는 하나님의 아들이시구나. 다윗도 하나님의 아들이신 메시아를 ‘주님 (Lord)’ 이라고 불렀구나!” 이런 진리에 대한 목마름이 사람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작은 나라입니다. 우리나라도 작은 나라이지만, 이스라엘은 더 작습니다. 세계에서 제일 면적이 큰 나라는 러시아이고요. 캐나다, 중국, 미국 브라질 순입니다. 우리나라는 100,210km2로 107위입니다. 북한은 우리나라보다 조금 큽니다. 이스라엘은 20,770km2로 149위입니다. 우리나라 면적의 1/5 밖에 되지 않습니다. 예수님에 대한 소문은 입에서 입으로 삽시간에 온 나라에 퍼졌습니다.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계실 때는 이른 새벽부터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기 위해서 예루살렘 성전에 모여 들었습니다. 그 말씀이 요한복음 8:2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이튿날 이른 아침에 예수님께서는 다시 성전 뜰로 가셨습니다. 온 백성이 그분 주변에 모여들자, 예수님께서는 자리를 잡고 앉으셔서 그들에게 가르치기 시작하셨습니다.” “But early the next morning Jesus was back again at the Temple. A crowd soon gathered, and he sat down and taught them.” (NLT) “At dawn Jesus appeared again in the temple courts, where all the people gathered around him, and he sat down to teach them. (NIV)

1세기에, 예수님과 동시대에 살았던 사람들은 이렇게 예수님의 말씀에 열광했습니다. 이른 아침도 마다하지 않고 예수님의 말씀을 듣기 위해서 예수님이 계시는 곳이면 어디든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빈 들, 광야도 마다하지 않고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기 위해서 모였습니다. 어떤 때는 사람들이 사흘 동안 아무 것도 먹지 못하고 예수님의 말씀을 들었다는 성경의 기록도 있습니다 (마태복음 15:32).

그 때, 그 사람들은 그랬습니다. 그런데, 오늘 우리는 어떻습니까? 오늘 우리들은 여러가지 일로 분주합니다. 사람들의 관심은 다양해졌습니다. 우리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들이 많아졌습니다. 사람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즐거움을 잃어버렸습니다. 성경을 읽으면서 진리를 발견하고 기뻐하는 즐거움을 잃어 버렸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이 생각납니다. “마르다야, 마르다야! 너는 너무 많은 일 때문에 걱정하며 안절부절하는 구나. 그러나 필요한 일은 오직 한 가지뿐이다.” (누가복음 10:41-42) 우리의 삶에 절대적으로 ‘오직 필요한 한가지 일 (only one thing worth)’ 이것이 무엇일까요? 이 말씀 뒤에 마리아의 이름이 나오는 것으로 봐서 주님이 말씀하시는 ‘한가지 일’은 말씀을 가까이 하는 삶인 것이 분명합니다.

성경을 대하는 여러분의 마음을 바꾸어 보십시오. 이 책 속에 온갖 지루한 이야기가 들어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이 책 속에 내가 다 아는 이야기가 들어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이 책 속에 나와 아무 상관 없는 것들이 들어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가 저에게 성경은 무슨 책이냐고 묻는다면 저는 간단하게 이렇게 대답하겠습니다. “성경은 사람을 사람답게, 아름답게 만들어 주는 책이다!” 성경 속에 여러분의 삶을 가치 있고 아름답게 만들어 주는 길이 나와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즐거움이 여러분의 삶 속에서 회복 되기를 원합니다.


8/14/2016 | 마가복음 강해설교 49

너는 하나님의 나라에서 멀지 않다. You Are Not Far From The Kingdom Of God.

마가복음 12:28-34

성령강림절 후에 제자들의 삶에 어떤 일이 있었는가 하는 것을 지난 몇 주간을 걸쳐 사도행전 말씀을 읽으면서 함께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주님은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아니하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음 같이 너희도 내 안에 있지 아니하면 그러하리라” 이렇게 말씀하셨고,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내 말이 너희 안에 거하면 무엇이든지 원하는 대로 구하라. 그리하면 이루리라. 너희가 열매를 많이 맺으면 내 아버지께서 영광을 받으실 것이요, 너희는 내 제자가 되리라 (요한복음 15:7-8, 개역성경)”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주님의 제자가 되는 비결은 다른 데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주님 안에 살고, 또 주님의 말씀이 우리 안에 살면 됩니다. “But if you remain in me and my words remain in you, you may ask for anything you want, and it will be granted!” (New Living Translation) 다른 번역 성경에는 ‘remain’이라는 말 대신 ‘abide’라는 말로 나와 있습니다. ‘remain’이라는 말은 ‘산다’ ‘머문다’는 뜻이고, ‘abide’라는 말은 ‘어떤 일이 있더라도 모두 감수하고 그것을 떠나지 않고 충실하게 붙어 있는 것’입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겠습니까? 모든 것을 감수하고 주님의 말씀을 떠나지 않고 주님의 말씀에 맞게 충실하게 사는 일이, 어떻게 가능하겠습니까? 성령이, 주님의 영이, 주님의 마음이 우리 속에 들어오는 일이 없이는 이런 일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모두 주님의 영이 자기들에게 임한 것을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그때부터 제자들은 전과 다른 삶을 살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이 사도행전의 기록입니다.

사도행전은 모두 28장으로 되어 있습니다. 28장 마지막 절이 이렇게 끝납니다. “바울은 자기 셋집에서 꼬박 이 년을 지내면서 자기를 찾아오는 사람들을 다 맞이하였습니다. 그는 담대하게, 그리고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고 하나님의 나라를 전하고 주 예수 그리스도에 관해 가르쳤습니다.” (30-31) 뭔가 여기가 끝이 아닌 것 같은 여운을 남기는 ‘open-ended story’ 형식으로 끝이 납니다. 사도행전이 이렇게 끝이 나는 것은 이제 저와 여러분과 이 교회를 통해서 하나님께서 계속 사도행전의 기록을 쓰신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과 저와 이 교회는 이 시대의 사도행전 저자 (author)로 살아야 합니다. 우리가 이렇게 살기 위해서는 우리의 결단만 가지고는 안 됩니다. 주님의 영이 우리 속에 들어오는 하나님의 은혜가 있어야 합니다.

이제, 오늘부터 그동안 잠깐 중단했던 마가복음 말씀을 읽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말씀은 어떤 율법학자 한 사람이 예수님께 와서 “주님, 모든 계명 중에 어떤 계명이 가장 중요합니까?” 하고 물었다는 말씀으로 시작됩니다. 이 말씀이 마태복음 22장에도 나와 있습니다. 두 복음서의 말씀이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결정적으로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우선 이 율법학자가 예수님께 와서 이렇게 질문했던 의도에 대하여 마태는 “One of them, an expert in religious law, tried to trap him with this question (그들 중에 율법 전문가 한 사람이 예수님을 함정에 빠뜨리려고 이 질문을 했다)”고 기록했습니다. “모든 계명 중에 어떤 계명이 가장 중요합니까?” 이 질문이 평범한 질문이 아니라, 이 질문에 잘못대답하면 그들이 파 놓은 덫 (trap)에 걸리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렇게 않은가요? 그 많은 율법의 계명 중 어느 하나를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것은 당연히 논쟁을 불러 일으킬 것이 분명합니다.

그런데, 마가가 기록한 복음서에 나오는 이 율법학자는 전혀 그런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이 율법학자는 율법을 연구하는 ‘전문가 (an expert)’입니다. 개역성경에는 ‘서기관 (a scribe)’라고 나와 있습니다. 이 사람들은 본직은 성경 두루마리를 카피 (copy)하는 것입니다. 꼼꼼하고 정교하게 카피하는 일을 하다 보니까 이들은 율법에 대한 많은 지식과 식견을 갖게 된 것입니다. 이 사람은 예수님께서 사두개파 사람들의 질문에 잘 대답하시는 것을 보고 예수님께 질문했습니다. “모든 계명 중에 어떤 계명이 가장 중요합니까?”

과연 예수님의 입에서 어떤 말씀이 나올지 궁금합니다. 질문하는 사람이 어떤 의도로 질문했든지 상관 없이 예수님께서 이 질문에 어떻게 대답하시느냐 하는 것은 오늘 우리들에게도 중요합니다. 예수님의 대답을 요약하면,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계명과 이웃을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라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계명을 말씀하시면서 신명기 6:4-5에 있는 말씀을 인용하셨습니다. “Listen, O Israel! The LORD our God is the one and only LORD. And you must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all your soul, all your mind, and all your strength.” 직역하면, “오, 이스라엘아 들으라. 주 우리 하나님은 하나이시며, 유일하신 주님이시다. 너희는 주 너의 하나님을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사랑하라” 이런 뜻입니다. 간단히 이 말씀을 ‘쉐마 (shema)’라고도 합니다. ‘쉐마’는 “들으라!”는 뜻을 가진 히브리어입니다. 유대인들은 이 말씀을 아이들이 어렸을 때부터 가르칩니다. 그리고, 이 말씀을 ‘phylacteries’라고 해서 작은 상자에 넣어서 손목에 맵니다. 이 말씀을 지켜야 한다는 일종의 ‘reminder (생각나게 하는 것)’입니다. 예배를 드릴 때도 항상 이 말씀을 낭송합니다. 유대인들의 집 대문에는 ‘메주자 (mezuzah)’라는 것이 붙어 있습니다. 메주자 속에도 이 말씀이 들어 있습니다. 집을 나가고 들어오면서 이 말씀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The second is equally important (이와 똑 같이 중요한 두 번째 것은)” 이렇게 말씀하시면서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네 이웃을 네 자신처럼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레위기 19:18에 있는 말씀을 인용하신 것입니다.
여러분, 오늘 이 예수님의 말씀이 우리의 믿음생활에 얼마나 중요한 말씀인지 아십니까? 중요한 것은 예수님께서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계명과 이웃을 사랑하는 계명을 하나로 통합 시키신 것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영국의 윌리엄 버클레이 (William Barclay, 1907-1978)라는 목사님이 있습니다. 이 분은 대단한 저술가이고 탁월한 설교자입니다. 그의 저서 중에 제일 유명한 것은 ‘Series of Daily Bible Studies’라는 것이 있는데, 모두 17권으로 된 것입니다. 신약성서 전체를 일반인들이 읽기 쉽게 해설해 놓은 책입니다. Barclay는 라디오 방송국에서 매일 성경을 해설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 해설했던 것을 모아서 출판한 것이 17권의 책으로 나온 것입니다. 1955년에 이 책이 나왔는데, 그 당시엔 엄청난 베스트 셀러였습니다. 버클레이 목사님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이 두 계명을 하나의 계명으로 말씀할 때까지 그 누구도 그렇게 말한 사람은 없었다 (No one until Jesus came took and put the two commandments together and made them one).”

오늘 이 예수님의 말씀을 잘 들으시고, 생각해 보세요. 예수님께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문제와 인간을 사랑하는 문제가 같은 문제였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 사랑 따로 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일을 따로 하신 것이 아니라 하나의 문제였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사람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고, 사람을 사랑하면서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오늘 우리들의 믿음생활을 병들게 하고, 건강하게 하지 못하는 가장 중요한 문제가 바로 이 문제입니다. 저는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말하는 사람들 많이 보았습니다. 그러나, 그 사람들이 동시에 사람을 그렇게 사랑하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하면서 사람들에 대해서는 아주 이기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사람들과 가까이 하면 믿음생활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교회 내에서도 사람들과의 교제를 하지 않고, 예배만 드리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이와 반대의 경우도 있습니다. 사람들과 교제는 열심히 하는데, 하나님을 그만큼 사랑하지는 않습니다. humanist들이 그렇습니다. 이웃에 대해서 selfish한 사람들이 많은 것만큼, 이웃에 대하여 humanist의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이웃에게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인정도 많이 베풀지만, 그러나, 이 사람들의 마음 속에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은 없습니다. 하나님을 더 깊이 알고자 하는 마음이 없습니다. 이 사람들에게 중요한 것은 예배가 아니고, 성경공부가 아니고, 기도가 아닙니다. 이웃에게 인정을 베푸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그냥 humanist들입니다. 크리스천 휴머니즘은, 이웃에 대한 사랑과 관심과 인정이 자기들 속에 있다고 믿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로부터 흘러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자기들은 하나님의 사랑이 흘러가는 통로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크리스천 휴머니즘’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들은 이 율법학자가 이렇게 말합니다. “옳습니다, 선생님. 하나님께서는 한 분이시고, 그 외에는 다른 신이 없습니다. 모든 마음과 모든 지식과 모든 힘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는 것이, 다른 모든 번제물이나 희생 제물보다 더 중요합니다.” (32-33절) 쉬운성경에는 그냥 “선생님, 옳습니다.”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만, NKJV이나, NLT 성경에 보면 이 말씀이 “Well said, Teacher. You have spoken the truth (정말 잘 말씀하셨습니다. 선생님께서 진리를 말씀하셨습니다)”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이 번역이 참 좋습니다. 이렇게 번역이 되어야 그 다음에 나오는 이 사람의 말과 잘 연결이 됩니다.

유대인들의 제사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제물입니다. ‘희생 제물 (sacrifices)’과 ‘번제물 (burnt offerings)은 유대인들의 제사의 핵심입니다. 이 사람은 직업이 율법을 연구하는 학자입니다. 이 사람은 제물에 대한 세밀한 율법의 규정들을 다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람은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큰 깨달음을 얻은 것입니다. 평생 율법을 연구하면서도 한번도 이렇게는 생각하지 못했던, 큰 깨달음을 얻은 것입니다. “희생 제물과 번제물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구나! 그것은 하나님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내 이웃을 내 몸처럼 사랑하는 일이다!”

여러분, 자기가 평생 알아왔고, 평생 믿어왔던 지식과 신념을 바꾼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우리가 사울의 회심을 중요하게 보는 것은 그가 예수님을 만난 후에 율법에 대한 자기 신념을 바꾸었기 때문이잖아요? 이게 책상 앞에서 입으로만 했던 말이 아니라, 정말 그의 생애가 변화 되었잖아요? 지금 이 율법학자에게 사울의 회심과 비교할 수 있을 만큼 의미 있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이 율법학자의 말을 한번 New Living Translation으로 읽어 보세요. “Well said, Teacher. You have spoken the truth by saying that there is only one God and no other. And I know it is important to love him with all my heart and all my understanding and all my strength, and to love my neighbor as myself. This is more important than to offer all of the burnt offerings and sacrifices required in the law (선생님, 참 잘 말씀하셨습니다. 선생님. 하나님은 한 분이시고 다른 신은 없다고 하시니 진리를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을 나의 온 마음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사랑하고 또 내 이웃을 내 자신처럼 사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압니다. 이것은 율법에서 요구하는 모든 번제물과 희생제물보다 더 중요합니다)." (32-33절) “온 마음을 다해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 없이 드렸던 번제물과 희생 제물, 그리고,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이 드렸던 그 많은 번제물들과 희생 제물들, 이것이 하나님께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이것이 이 율법학자의 고백이었습니다.

주님은 이 율법학자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는 하나님의 나라에서 멀지 않다 (You are not far from the kingdom of God).” 저는 이 말씀을 읽으면서 예수님께서 왜 이렇게 말씀하셨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너는 이제 하나님의 나라의 백성이다” 이렇게 말씀하시든지, “하나님의 나라가 너의 것이다” 이렇게 말씀하시지 않고, “너는 하나님의 나라에서 멀지 않다” 이렇게 말씀하셨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우리가 설교 말씀 듣고 은혜 받을 수 있습니다. “아, 내가 그동안 잘못 생각했고, 잘못 살았구나” 이런 깨달음도 얻을 수 있습니다. 성경공부를 통해서 새롭게 배운 것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렇게 생각하고, 깨달은 것이 전부가 아니잖아요? 문제는 우리가 그렇게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그 나무가 무화과 나무인지, 그 나무가 찔레나무인지, 그 열매를 보면 알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마태복음 7:16). 우리가 정말 진리를 들었고, 우리가 정말 깨달음을 얻었다면, 이제부터 우리의 열매가 그 사실을 증명해야 합니다.

이 율법학자는 하나님의 나라에게 멀지 않은 곳에 있었습니다. 그 사람처럼 오늘 우리도 하나님의 나라에게 멀지 않은 곳에 있을 지 모릅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은혜 받은 대로, 깨달은 대로, 배운 대로 사는 사람들이 들어가는 나라입니다. 하나님의 나라의 백성들은 자신들이 깨달은 것을 열매로 증명하는 사람들입니다.


8/7/2016 | 성령강림절 후 열 세 번째 주일

안디옥 교회 The Church Of Antioch

사도행전 11:19-26

구약성경 이사야 55장에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다르다. 하늘이 땅보다 높음 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다.” (8-9절) “My thoughts are nothing like your thoughts, and my ways are far beyond anything you could imagine. For just as the heavens are higher than the earth, so my ways are higher than your ways and my thoughts higher than your thoughts.” (New Living Translation)

또 바울은 하나님의 지혜에 대하여 이렇게 썼습니다. “십자가에 관한 말씀이 멸망할 사람들에게는 어리석은 것에 불과하지만, 구원 받은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하나님의 어리석음이 사람의 지혜보다 더 지혜로우며, 하나님의 약함이 사람의 강함 보다 더 강합니다.” (고린도전서 1:18, 25)

또, 빌립보서 4:6-7에는 “아무 것도 걱정하지 말고 필요한 것을 하나님께 구하고 아뢰십시오.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나님께 말씀드리십시오. 그러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그 어느 누구도 측량할 수 없는 평안이 여러분의 마음과 생각 가운데 풍성히 임할 것입니다”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그 어느 누구도 측량할 수 없는 하나님의 평안’ 이란 말은 ‘the peace of God, which transcends all understanding’이란 말입니다. ‘transcend’라는 말이 ‘뛰어 넘는다’ ‘초월(超越)하다’라는 뜻이잖아요? 하나님께서 주시는 평안은 우리의 생각을 훨씬 뛰어넘는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힘들고, 불안하고, 초조할 때는 그 하나님의 평안을 구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며, 그 하나님의 평안이 우리 마음과 생각을 지켜 준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사도행전’을 ‘성령행전’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일리가 있습니다. 사도행전은 예수님의 사도들이 세상에 나가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파하는 기록입니다. 그런데, 사도행전을 읽어보면 하나님께서 그 과정 속에 함께 하시는 것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사도행전을 ‘성령행전’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믿는 사람들의 공동체가 급성장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3,000명쯤 되더니 (사도행전 2:41), 곧 그 수가 5,000명으로 불어났습니다 (사도행전 4:4). 그러더니 나중에는 더 이상 숫자가 나오지 않고, “날이 갈수록 제자들의 수는 늘어만 갔습니다 (사도행전 6:1)”라고 나옵니다. 한번 가만히 생각해 보세요. 이렇게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이 늘어갑니다. 그러면, 어떤 결과가 있겠습니까?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았던 유대교 지도자들이 불안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예루살렘 교회에 순교자가 나오고, 박해가 시작된 것입니다. 

오늘 말씀이 바로 그 말씀입니다. “스데반의 일로 발생한 박해 때문에 많은 신자들이 흩어졌습니다. 그들은 베니게와 키프로스와 안디옥까지 피해 가서는......” (사도행전 11:19)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옵니다. “Meanwhile, the believers who had been scattered during the persecu-tion after Stephen's death traveled as far as Phoenicia, Cyprus, and Antioch of Syria.” ‘Phoenicia’는 유대나라의 서쪽 지중해 연안을 말합니다. ‘Cyprus’는 좀 더 북쪽으로 올라가서 터키 밑에 있는 지중해의 섬입니다. ‘Antioch of Syria’는 시리아에 있는 지중해 연안의 도시입니다. 제가 안디옥에는 가 봤습니다. 무척 더웠습니다. 지금은 무슬림들 천지(天地)고요. 지금 시리아 난민들이 문제가 되고 있는 그 나라입니다. 1세기에 시리아의 안디옥은 이방인 선교의 중심지였습니다. 특히 바울은 1차, 2차, 3차 선교여행을 모두 안디옥에서 출발하여 안디옥으로 돌아왔습니다. 물론 마지막 선교여행이었던 3차 선교여행은 안디옥을 출발하여 안디옥으로 돌아가지 않고 예루살렘으로 갔습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이 과정 속에 하나님의 계획하심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단순히 믿는 사람들의 수가 불어난 것이 아니라, 이 사람들을 흩으시려고 했던 하나님의 계획이 있었습니다. 겉에서 보기에는 신자들이 박해를 피해서 지중해 연안으로 도망쳐 숨은 것 같았지만, 하나님은 이 사람들을 도구로 사용하셔서 복음을 온 세상에 전파하게 했습니다. 어떻습니까? 우리는 이런 말씀을 들으면서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에 대한 영감(靈感)을 얻어야 합니다. 바울이 그런 말을 했습니다.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사람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로마서 8:28) “God causes everything to work together for the good of those who love God and are called ac-cording to his purpose for them.”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 하나님의 목적대로 부름을 받은 사람들에게, 하나님은 모든 것이 ‘work together (합력해서)’ 좋은 일이 되게 하신다는 것입니다. 구약의 솔로몬도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보세요. “하나님께서는 모든 일을 때에 따라 아름답게 이루어 놓으시고 모든 일에 기한도 정해 놓으셨으나 인간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을 처음부터 끝까지 알지 못하도록 하셨다.” (전도서 3:11) 당장에는 왜 우리가 박해를 받아야 하느냐고 불평하고 원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잖아요? 하나님은 그렇게 해서 그 사람들을 유대 나라를 떠나게 하고, 그들을 하나님의 일에 사용하시려고 계획 하신 것입니다.

시리아 안디옥에 몇 사람의 신자들이 모였습니다. 키프로스와 구레네 출신 유대인들이었습니다. 사실 우리는 이 사람들이 누구인지 정확하게 알기는 어렵습니다. 이들이 누구인지, 이들은 왜 안디옥으로 왔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습니다. 정황으로 봐서 이 사람들도 박해를 피해서 키프로스와 구레네로 갔던 사람들인 것 같은데, 왜 다시 안디옥으로 왔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Some of the believers who went to Antioch from Cyprus and Cyrene began preaching to the Gentiles① about the Lord Jesus.” /①Greek the Hellenists (i.e., those who speak Greek); other manuscripts read the Greeks 중요한 것은 이 사람들이 그리스 말을 하는 사람들에게, 그리스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했다는 것입니다. 즉 이방인들에게 복음을 전했다는 것입니다.

오늘 저는 안디옥에 세워진 교회에 대하여 말씀 드리고 있습니다. 1세기에 시리아 안디옥에 세워진 교회에 대하여 몇가지 꼭 여러분과 나누고 싶은 말씀이 있습니다. 첫째로, 안디옥 교회는 최초로 이방인들에게 복음을 전했던 열린 교회였습니다. 이 사실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처음에 박해를 피해서 지중해 연안으로 숨은 신자들은 현지에 살고 있는 유대인들에게만 복음을 전했습니다. 그 말씀이 오늘 읽은 19절에 나오잖아요? “They preached the word of God, but only to Jews.” 그런데, 키프로스와 구레네에서 안디옥으로 온 신자 몇 사람이 그리스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한 것입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요? 유대인들은 본능적으로 이방 사람들을 싫어합니다. 이방인에게 가까이 접근하고, 대화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습니다.

이 키프로스와 구레네에서 온 신자들은 열린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었습니다. 저는 미국에 이민 와서 사시는 분들이나, 유학생들에게 주어진 최고의 축복은 이곳에서 열린 사고를 배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다양한 인종, 다양한 문화와 전통을 통해서 우리도 모르게 열린 사고를 하게 됩니다. 나와 다른 것들의 가치를 존중하게 되고, 인정하게 됩니다. 제가 이번에 한국에 나가서 한 2주 있었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많이 답답하고 했을 텐데, 이젠 한국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전보다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열린 사회’로 발전해 가고 있습니다.

이 키프로스와 구레네에서 온 신자들은 열린 생각을 가지고 그리스 사람들에게 다가갔고, 그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했습니다. 시리아 안디옥 교회는 이 사람들 덕분에 이방선교의 센터가 된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지금 여러분들에게도 이 ‘열린 사고’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여러분들에게 주신 선물입니다. 여러분 속에 여러분도 알지 못했던 보물이 들어 있습니다. 키프로스와 구레네에서 온 신자들은 이 선물을 이용하여 이방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했습니다. 오늘 우리는 이 선물을 어떻게 하나님의 일에 사용할 수 있을까요? 여러분들에게, 그리고 우리 교회에게 주어진 과제입니다.

둘째로, 안디옥 교회는 인재를 기르는 교회였습니다. 오늘 말씀에 바나바 (Barnabas)라는 사람이 등장합니다. 바나바는 예루살렘 교회가 안디옥 교회에 파견한 조사관이었습니다. 예루살렘 교회는 안디옥 교회에 이방 사람들이 들어온다는 소문을 듣고 어떻게 된 일인지 조사하기 위하여 바나바를 파견한 것입니다. 바나바의 눈에 안디옥 교회가 어떻게 보였을까요? 유대인과 이방인이 같은 자리에서 예배를 드리는 이 모습이 어떻게 보였을까요? 오늘 읽은 말씀을 보시지요. “그는 안디옥에 도착하여 하나님의 은혜가 내린 것을 보고 기뻐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들에게 “마음을 굳게 하여 주님을 의지하십시오”라고 격려했습니다. 바나바는 착한 사람이요,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주님께로 돌아왔습니다.” (23-24절) 바나바의 눈에 안디옥 교회는 하나님의 은혜가 내린 충만한 교회였습니다. 유대교를 믿던 유대인들과 이방인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안에서 같이 믿음 생활하는 것을 보고, 이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고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바나바는 그가 보고 느낀 대로 예루살렘교회에 그대로 보고했습니다.

바나바는 한동안 안디옥 교회에 머물러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바나바는 다소에 가서 사울을 데리고 왔습니다. 그 때 사울은 유대인들의 핍박을 피해 자기 고향 다소 (Tarsus)에 은둔하고 있었습니다. 마음에 그리스도의 복음에 대한 열정은 있었지만, 고향에 은둔하고 있는 사울을 불러낸 것이 바나바였습니다. 둘이서 함께 일년 동안 안디옥 교회에서 가르쳤습니다. 이렇게 안디옥 교회는 인재를 알아 보고 기르는 교회였습니다. 저는 우리교회도 그런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을 기르는 교회요. 아무 경험도 없는 사람들이 등용되어서 리더십을 기르고, 간사로 부름을 받아서 쓰임을 받고, 자기가 가진 재능을 하나님의 사역에 사용할 수 있는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이 지금 맡고 있는 작은 일이라고 하찮게 여기지 마십시오. 작은 일에 최선을 다하십시오. 우리가 주님의 말씀을 알지 않습니까? “참 잘했구나. 너는 착하고 신실한 종이다. 네가 적은 것에 최선을 다했으니 내가 훨씬 더 많은 것을 너에게 맡기겠다. 주인과 함께 기쁨을 누려라.” (마태복음 25:21, 23) 우리교회가 이 말씀을 실험하고 실천하는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셋째로, 인디옥 교회는 베푸는 교회였습니다. 다른 사람의 아픔에 참여하는 교회였습니다. 안디옥 교회는 예루살렘 교회가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곧 헌금을 하기로 결정합니다. 그 말씀이 오늘 읽은 말씀 다음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안디옥 교회는 자기들만 아는 이기적인 교회가 아니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알고 그 아픔을 함께 나누는 교회였습니다. 지금 영국의 브렉시트 (Brexit)를 결정하고 유럽 연합 (EU)에서 탈퇴한 배경에 그 문제가 있지 않습니까? 우리도 살기 어려운데 유럽 연합에 계속 남아 있으면 우리가 더 힘들어진다는 생각에서, 그렇게 결정한 것 아닙니까? 그렇게 결정하면 좋을 줄 알았는데, 지금은 후회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잖아요? 안디옥 교회는 나만 살자는 교회가 아니었습니다. 저는 우리교회가 그런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구촌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받아 들이는 교회, 그들의 아픔을 품고 기도하고, 필요하다면 헌금을 보낼 수 있는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안디옥 교회에서 처음으로 ‘Christian’이라는 말이 사용되었습니다. 교회 밖의 사람들이 안디옥 교회 교인들을 보면서 “이 사람들은 ‘크리스천들 (Christians)’이다” 이렇게 부른 것입니다. ‘크리스천’이란 말은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들’이라는 뜻입니다. 이 말이 처음에는 예수 믿는 사람들을 조롱하는 뜻으로 사용했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나중에 로마 시대에 크리스천들이 대대적으로 핍박을 받았을 때는 혹시 그럴 수도 있을지 모르지만, 적어도 안디옥 교회에서 처음으로 이 말이 사용되었을 때는 예수 믿는 사람들을 조롱하는 말로 사용하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이 사람들은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호감을 주었습니다. 칭찬을 들었습니다. “이 사람들은 자기들이 믿는 예수를 따라 사는 사람들인데,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이야. 우리가 배울 점이 많은 사람들이야!” 이런 칭찬을 들었습니다.

제가 이 ‘Christian’이란 말을 보면서 느낀 점은, 처음에 이 말이 사용되었을 때 예수 믿는 사람들이 예수님과 동일시되었다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에게도 이 이름이 붙어 다닙니다. 여러분은 이 이름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이름인지 알고 있습니까? 여러분은 이 이름을 자랑스럽게 여깁니까? 혹시 여러분은 이 이름에 부끄러운 삶을 살고 있지 않습니까? ‘Christian’이란 말과 반대되는 말은 ‘Non-Christian’이란 말이 있습니다. 뜻으로 보면 ‘그리스도를 따르지 않는 사람’이란 뜻입니다. 우리가 ‘크리스천’이란 이름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사실은 ‘Non-Christian’처럼 살고 있다면, 정말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크리스천’이라는 이름을 자랑스럽게 여기면서, 진실한 마음으로 예수님을 따라 살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