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2017 | (어버이주일/졸업예배 메시지)

하나님의 은혜로 By His Grace on Me

고린도전서 15:10

오늘은 어버이주일과 졸업예배를 같이 드리는 주일입니다. 이번에 우리교회 졸업생들이 모두 52명입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교에 가는 친구들이 4명이고요. 대학을 졸업하고 학사학위를 받는 친구들이 20명이고요 대학원을 마치고 석사학위 받는 친구들이 21명이고요. 박사학위를 받는 친구들이 7명입니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박사학위를 받는 사람들은 대학교 4년, 대학원 2년, 박사학위 4-5년, 대학교부터만 계산해도 모두 10년이 넘습니다. 그동안 어려운 일들이 얼마나 많았겠습니까? 아직 부모님의 보살핌 속에 있을 나이인데 부모를 떠나고, 집을 떠나 오늘 이 자리에 오게 되었습니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오늘이 있게 해 주신 분들 중에 가장 감사해야 할 분은 하나님이시고요. 그 다음에 감사해야 할 분은 여러분의 부모님이십니다. 다 동의하시죠?

부모가 없이 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런데, 참 신기한 것은 모든 부모는 자기 자식을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객관적으로 볼 때 자기 자식보다 남의 자식이 더 예쁘고 똑똑한 데도 불구하고 부모들은 자기 자식이 제일 예쁘고 똑똑한 줄 압니다. 부모는 자식을 볼 때 객관적(客觀的)으로 볼 수 있는 눈이 없어요. 주관적(主觀的)으로 보는 눈만 있습니다. 제가 아는 선배 목사님이 있는데, 늘 만나면 손자 자랑을 합니다. 자기 손자를 찍은 동영상을 보여 주면서 “김목사, 우리 손잔데, 이것 봐. 내가 보기엔 천재 같아!” 그래요. 그러면 제가 놀려 주려고 “목사님, 천재는 무슨? 그만한 때 애들 다 그래요!” 그러면 “우리 손자는 정말 천재라니까!” 하면서 기분 나빠 합니다. 부모도 그렇습니다. 자기 자식이, 자기 딸이 못났는데도 그것도 모르고 세상에서 제일 예쁜 줄 알고 금이야 옥이야 하면서 기릅니다. 자식을 위해서 돈을 써도 아깝지 않습니다. 온갖 사랑을 다 쏟아 붇고도 더 쏟아 부을 것이 없어서 안타까워합니다. 여러분은 모두 그런 부모의 사랑을 받으면서 성장해 왔습니다. 이번에 졸업한다는 소식을 들은 부모님들이 얼마나 기뻐하실 지 안 봐도 눈에 선합니다.

여러분들의 부모님은 살아 계신가요? 건강하신가요? 전 다음 주간에 한국에 잠깐 다녀 오려고 합니다. 아버님 연세도, 어머님 연세도 90이 넘으셨습니다. 연로하신다 보니 건강이 아주 않 좋으십니다. 제가 한국에 가면서도 두려운 것은 저를 혹시라도 못 알아 보시지 않을까 하는 것이 제일 두렵습니다. 건강할 때 잘 해 드려야 하고, 건강할 때 기쁘게 해 드려야 하는데, 이제 연로하셔서 저를 못 알아 보신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어요? 저는 한국을 떠나 온 지가 34년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몇 번이나 부모님을 뵈었겠습니까? 늘 목회한답시고, 교회 일 한답시고, 제대로 뵌 적이 없습니다. 뵈어도 잠간 밖에 뵙지 못했습니다. 여러분, 한자로 ‘효’ 자를 어떻게 쓰는지 아시지요? 위에는 ‘노인 노(老)’자가 있습니다. '노(老)' 자는 사람이 지팡이를 짚고 있는 형태인데요. ‘효(孝)’자는 지팡이 대신 ‘아들 자(子)’ 자가 있습니다. 글씨 형태로 보면  연로하신 부모님을 지팡이 대신 아들이 받치고 있는 것을 형태입니다. 제가 한자를 배울 때는 ‘효’자는 연로하신 부모님을 아들이 엎고 가는 모양이라고 배웠습니다. 제가 다른 곳에서 찾아 보았더니 아들이 연로하신 부모님의 손을 잡고 가는 모양이라고 설명한 데도 있었습니다.

할 수만 있다면, 부모님에 최선을 다해 드리세요. 그렇게 할 수 있는 여건만 된다면 자주 부모님 곁에 있어 드리세요. 연로하신 부모님을 생각하면 “수욕정이풍부지(樹欲靜而風不止) 자욕양이 친부대(子欲養而親不)”라는 말이 자꾸 생각납니다. '한시외전(韓詩外傳)'에 나오는 말인데요. “나무는 고요하고자 하나 바람이 그치지 않고, 자식이 부모를 공양하고자 하나 부모는 기다려 주지 않는다” 라는 말씀이 자꾸 마음에 떠 오릅니다. 공자가 유랑을 하다가 하루는 몹시 울며 슬퍼하는 사람을 만났답니다. 그래서 무슨 사연이 있길래 이렇게 슬피 우느냐고 물었더니, 그 사람이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저는 세 가지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그 첫째는 젊었을 때 천하를 두루 돌아다니다가 집에 와보니 부모님이 이미 세상을 떠나신 것이고, 둘째는 섬기고 있던 군주가 사치를 좋아하고 충언을 듣지 않아 그에게서 도망쳐 온 것이고, 셋째는 부득이한 사정으로 교제를 하던 친구와 교제를 끊은 것입니다. 무릇 나무는 조용히 있고자 하나 바람 잘 날이 없고, 자식이 부모를 모시고자 하나 부모는 이미 안 계신 것입니다.” 이 말을 마치고 그는 마른 나무에 기대어 죽고 말았다고 합니다. 참 안타깝고 슬픈 이야기입니다.

여러분이 좋아하는 노래 중에 ‘하나님의 은혜’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조은아 작사, 신상우 작곡인데요. 오늘 읽은 말씀 고린도전서 15:10 말씀에서 영감을 얻어 작사했고, 곡을 붙였습니다. 가사도 곡도 아주 훌륭합니다. 신상우 씨가 캐나다 밴쿠버에 살 때 너무 경제적으로 어려웠을 때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회의가 들었다고 합니다. 갈 곳에 없어서 밴쿠버에 있는 고형원 씨 집에 얹혀 살았는데, 고형원 씨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겼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 때 들었던 생각이 내가 하나님님께 헌신하겠다고 하는데, 왜 이렇게 나에게 어려움을 주시는지 정말 이건 아니다 싶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도 성경 말씀은 꾸준하게 묵상하고 있었는데, 마침 고린도전서 15:10 말씀에서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고 하는 사도 바울의 고백을 묵상하다가 나도 이런 하나님의 은혜를 알고 싶다는 강렬한 욕망이 일어났다고 합니다. 그래서 밴쿠버에 살고 있던 조은아 씨에게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가사를 하나 써 달라고 요청을 했다고 합니다. 조은아 씨는 그 다음 날로 ‘하나님의 은혜’라는 가사를 써 왔다고 합니다. 종이에 만년필로 쓴 가사였는데, 이 가사 첫 줄, ‘나를 지으신 이가 하나님, 나를 부르신 이가 하나님’을 읽으면서 그 자리에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합니다. 이렇게 다시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면서 태어난 곡이 ‘하나님의 은혜’라는 곡이라고 합니다.

나를 지으신 이가 하나님 나를 부르신 이가 하나님
나를 보내신 이도 하나님 나의 나 된 것은 다 하나님 은혜라

나의 달려갈 길 다 가도록 나의 마지막 호흡 다하도록
나로 그 십자가 품게 하시니 나의 나 된 것은 다 하나님 은혜라

한량 없는 은혜 갚을 길 없는 은혜 내 삶을 에워싸는 하나님의 은혜
나 주저함 없이 그 땅을 밟음도 나를 붙드시는 하나님의 은혜

한량없는 은혜 갚을 길 없는 은혜 내 삶을 에워싸는 하나님의 은혜
나 주저함없이 그 땅을 밟음도 나를 붙드시는 하나님의 은혜
한량없는 은혜 갚을 길 없는 은혜 내 삶을 에워싸는 하나님의 은혜
나 주저함 없이 그 땅을 밟음도 나를 붙드시는 하나님의 은혜
나를 붙드시는 하나님의 은혜

나를 지으신 이가 하나님 나를 부르신 이가 하나님
나를 보내신 이도 하나님 나의 나 된 것은 다 하나님 은혜라

“지금의 나는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이므로 내게 베푸신 그분의 은혜가 헛되지 않았습니다. 나는 다른 사도들보다 더 열심히 일하였습니다. 그러나 그 일은 내가 한 것이 아니라 나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한 것이었습니다.”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But whatever I am now, it is all because God poured out his special favor on me—and not without results. For I have worked harder than any of the other apostles; yet it was not I but God who was working through me by his grace.”

이 말씀이 주는 은혜를 깨달을 수 있습니까? ‘but whatever I am now’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라고 하면 무조건 하나님께서 도와 주셔서 내가 성공하게 되었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런데, 아닙니다. 무조건 성공하고, 무조건 잘 되고 이것 만이 하나님의 은혜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이 자리에 앉아 있는 여러분들 중에 계획대로 안 된 일들이 많이 있었을 것입니다. 어떤 친구는 학점 문제로 학교와 문제가 있어서 이번에 졸업을 못하는 친구들도 있을 것입니다. 학생들만 그런 것 아닙니다. 비즈니스 하시는 분들, 회사에서 일하시는 분들 중에 또 어려움 겪고 있는 분들 많이 있을 것입니다. 또 취직 문제로 걱정하고 있는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말씀을 잘 보세요. 모두 잘 된 사람들만 하나님의 은혜를 찬양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까 위에서 신상우 씨도 그랬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하나님의 은혜’ 이 노래를 작곡했을 때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웠다고 했습니다. 이런 그를 다시 일으켜 준 것이 바로 고린도전서 15:10 말씀이었습니다. 내가 지금 어떤 환경에 있든지, 내가 성공했든지 실패했든지, 좋은 위치에 있는지 낮은 위치에 있는지 상관 없이 나의 나 된 것은 모두 하나님의 은혜라고 우리는 고백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므로,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할 수 있는 사람은 겸손하게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실패와 절망 중에 있는 내가 성공했을 때, 낮은 자리에 있던 내가 높은 자리에 있게 되었을 때, 우리는 그것이 ‘by God’s grace on me’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내가 한 것이 아니라,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께서 하셨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저는 졸업생 여러분들이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면서 정말 하나님의 은혜를 아는 겸손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겸손에 대하여 제가 좋아하는 말씀이 있습니다. 앤드류 머레이 (Andrew Murray, 1828-1917, 남아프리카공화국)가 그의 책 ‘겸손 (Humility, 1895)’에서 한 말입니다. “Just as water ever seeks and fills the lowest place, so the moment God finds you abased and empty, His glory and power flow in.” “물이 항상 낮은 곳을 찾아 채우는 것처럼, 당신이 낮아지고 비어 있는 것을 하나님께서 발견하시는 순간, 하나님의 영광과 능력은 당신 안으로 흘러 들어온다.” 이 말씀에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하겠습니까?

겸손에 대해서 한가지 말씀을 더 볼까요? 잠언 3:5-6에 있는 말씀입니다. “너의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의뢰하고, 너의 명철을 의지하지 말아라. 네가 하는 모든 일에서 주님을 인정하여라. 그러면 주님께서 네가 가는 길을 인도하실 것이다.”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Trust in the Lord with all your heart; do not depend on your own understanding. Seek his will in all you do, and he will show you which path to take.” “네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신뢰하고, 네 자신의 생각을 의지하지 마라.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의 뜻을 찾으라, 그리하면 네가 어느 길을 선택해야 할지 보여 주실 것이다.”

비록 이 말씀 안에 겸손이라는 말은 나오지 않지만, 하나님을 신뢰한다는 말씀 자체가 이미 겸손을 전제로 하는 것입니다. 겸손하지 않는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을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겸손하지 않는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의 뜻을 구할 수 있겠습니까? 자신의 understanding을 의지하지 않는 사람은 겸손한 사람입니다. 마음이 교만한 사람에게는 자신이 생각하는 길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겸손한 사람의 눈에는 하나님이 보여 주시는 길이 보입니다. 이것이 겸손한 사람이 받는 축복입니다. 그러므로, 당장에는 교만하고 똑똑한 사람이 이기는 것 같지만, 교만한 사람은 겸손한 사람을 절대로 이길 수 없습니다. 아니, 자기가 결정한 길을 걷는 사람과 하나님께서 보여 주시는 길을 걷는 사람 중에 누가 올바른 길을 걷는 사람이겠습니까? 나의 나 된 것은 모두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성공한 사람만 이 고백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비록 지금 당장에 앞 길이 보이지 않는 사람도 이 고백을 할 수 있습니다. “What-ever I am now it is all because God poured out his grace on me”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지금 내가 어느 형편에 있든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우리는 그렇게 믿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들이 겪는 성공과 실패와 절망 속에도 하나님의 의도와 목적이 들어 있다고 말입니다.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하는 사람은 항상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 합니다. 바울은 이렇게 말합니다. 내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가 헛되지 않게 하려고 다른 어떤 사도들 보다도 자기는 열심히 일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 일 마저도 내가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한 일이었다고 합니다. 제가 오늘 설교를 마치면서 여러분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이 그것입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라고요. 여러분들 다들 아실 겁니다. 미국의 39대 대통령을 지낸 지미 카터 대통령이 자서전을 냈는데, 자서전 제목이 ‘최선을 다 하는 삶 (Why Not The Best)’입니다. “왜 최선을 다하지 않느냐?” 하는 제목입니다. 그는 재임 중에 별로 인기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진실한 크리스천인 카터는 항상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한 사람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2002년에는 세계 평화를 위해 노력한 점이 인정되어 노벨 평화상을 받았습니다.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이렇게 고백하는 사람은 항상 겸손하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합니다. 저는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이 이런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저의 귓전에 저의 어머니께서 늘 하시던 말씀이 들립니다. “목회 열심히 해라. 교회 일 열심히 해라. 넌 하나님께 드린 사람이니까 다른 것 생각하지 말고 목회 열심히 해라!” 어머니가 정정하실 때는 이 말을 하시면 “알았어요!” 하고 짧게 대답하곤 했는데, 지금 어머니를 찾아 뵈면 그 말씀을 다시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를 못 알아 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를 떠나 보내실 때 눈물을 훔치시면서 “목회 열심히 해라!” 늘 하시던 이 말씀을 다시 듣고 싶습니다.


4/30/2017 | (마가복음 강해설교 60)

나는 이 사람을 모릅니다. I Don’t Know This Man You Are Talking About!

마가복음 14:66-72

오늘 말씀은 베드로가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했다는 말씀입니다. 마가는 그 때의 상황을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베드로가 공관의 아래쪽에 있을 때, 한 대제사장의 여자 종이 왔습니다. 그 여종은 베드로가 불을 쬐고 있는 것을 보고, 노려보며 말했습니다. ‘당신도 나사렛 예수와 함께 있었지요?’ 베드로는 부인하며 말했습니다. ‘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66-68절)

베드로는 이렇게 세 번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했습니다. 마지막에는 "A curse on me if I'm lying-I don't know this man you're talking about (71절)!"라고 하면서 예수님을 부인했습니다. 쉬운성경에는 베드로가 저주하면서 맹세했다고 했습니다.

누가는 그의 복음서에 마가가 기록하지 않은 충격적인 장면을 기록했습니다. “약 1시간 후에 다른 사람이 주장했습니다. ‘분명히 이 사람도 예수와 한 패요. 이 사람도 갈릴리 출신이니까.’ 그러자 베드로가 말했습니다. ‘여보시오, 나는 당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지 모르겠소.’ 베드로가 말하고 있을 때, 닭이 울었습니다. 주께서 돌아서서 베드로를 보셨습니다. 베드로는 주께서 ‘오늘 닭이 울기 전에, 네가 나를 세 번이나 모른다고 부인할 것이다’라고 하셨던 말씀이 기억났습니다. 그래서 베드로는 밖으로 나가서 몹시 울었습니다.” (누가복음 22:59-62)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At that moment the Lord turned and looked at Peter. Suddenly, the Lord's words flashed through Peter's mind: ‘Before the rooster crows tomorrow morning, you will deny three times that you even know me.’ And Peter left the courtyard, weeping bitterly.”

이 장면을 화가들이 놓칠 리가 없지요. 여러 화가들이 ‘베드로의 부인 (The Denial of Peter)’이라는 제목으로 이 장면을 그렸습니다. 가장 유명한 것이 카라바지오 (1573-1610, Michelangelo Merisi da Caravaggio, 이탈리아)가 그린 ‘성 베드로의 부인 (The Denial of Saint Peter)’이라는 그림입니다. 카라바지오는 베드로에게 세 손이 집중하도록 했습니다. 하녀는 양손으로 베드로를 가리키고, 병사는 한 손가락으로 베드로를 가리킵니다. 베드로는 부정하는 제스처를 보이지만, 그의 얼굴은 그가 무엇을 했는지를 말하고 있는 듯합니다. 이 그림이 카라바지오의 마지막 작품 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카라바지오는 이 그림의 제목을 ‘The Denial of Saint Peter’라고 함으로써 베드로같이 훌륭한 사람도 한 때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한 적이 있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드로의 부인(否認)에 대한 말씀을 생각할 때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은 베드로의 부인은 예고된 사건이었다는 것입니다. 베드로가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주님을 위해서 제 목숨을 내 놓겠다고 큰 소리 칠 때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정말 나를 위해 네 목숨을 내놓겠느냐? 내가 너에게 진리를 말한다. 닭이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요한복음 13:37-38) 이미 이렇게 예고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베드로는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합니다.

무엇보다 먼저 우리는 우리의 인간성의 나약함에 대하여 생각해야 합니다. 쉽게 내 목숨을 내 놓겠다고, 나는 죽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큰 소리 치지만, 한 순간에 예수님을 부인해 버리는 것이 우리의 인간성입니다. “그 사람이 그럴 줄 정말 몰랐어!” “정말이야? 그 사람이 그럴 리가 없을 텐데?” 우리가 이런 얘기를 얼마나 많이 듣고 있습니까?

며칠 전에 전인권 씨의 노래가 표절이라고 하는 기사가 떴습니다. 그만큼 충격적인 뉴스였기 때문에 실 시간 검색어 1위였다고 합니다. 전인권이라고 하면 보컬 그룹 ‘들국화’의 메인 보컬리스트로서 1980년 대에 전성기를 구가했던 전설적인 인물입니다. 얼마 전에는 촛불 집회에서 애국가를 열창하여 감동을 줬던 일도 있었습니다. 그의 대표곡 중의 하나인 ‘걱정 말아요 그대’가 독일 가수의 곡을 표절했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이 곡은 최근에 ‘응답하라 1988’의 OST로 크게 리바이벌 되었던 노래입니다. 표절 문제가 나왔을 때 그는 말도 안 된다고 부인했습니다. 그런데, 며칠이 안 되어 SNS에 독일에 가서 그 가수를 만나 저작권료를 얼마를 요구하든지 지불하겠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 뿐만이 아닙니다. 그의 또 다른 대표 곡 중의 하나인 ‘우리’라는 곡은 가스펠 송 ‘I just want to praise you’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일었는데, 제가 들어봤더니, 불행하게도 똑 같습니다. 표절이 아니라 그대로 카피한 것이었습니다.

“들국과의 전인권이 표절을 했다고?” 사람들은 깜짝 놀랍니다. “아니, 예수님의 수제자였던 베드로가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했다고? 그럴 리가 있나?” 재미 있는 것은 베드로가 이렇게 예수님을 부인했는데도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 때 그 현장에 예수님의 제자들은 뿔뿔이 흩어지고 베드로 외에는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그냥 덮어질 수도 있었던 이 이야기가 덮이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어떻게 알려져서 복음서를 기록한 네 사람에게도 알려졌습니다.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했다는 이야기는 네 복음서에 모두 나옵니다. 아마도 베드로가 크리스천 공동체 안에서 자신의 부끄러운 과거를 고백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우리의 인간성은 이렇게 연약하고 부끄러운 것입니다.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하는 마당에 들국화의 전인권이 표절을 했다는 것이 그렇게 대단한 일도 아닙니다. 우리 모두의 인간성도 그들보다 나을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대제사장의 집에서 일하는 여자 종 앞에서 베드로는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했습니다. 영어 성경에 보면 이 여자에 대하여 ‘one of the servant-girls of the high priest’라고 나옵니다. 그 여종은 어린 소녀였습니다. 그 소녀 앞에서 베드로는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인간성의 연약함을 잘 알고 계십니다. 예수님은 베드로를 처음 만났을 때부터 “네가 요한의 아들 시몬이구나. 앞으로는 너를 게바라고 부르겠다 (You are Simon son of John. You will be called Cephas., 요한복음 1:42)”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베드로가 예수님께 신앙고백을 했을 때도 예수님은 베드로를 ‘바요나 시몬’이라고 불렀습니다. ‘요나의 아들 시몬 (Simon son of Jonah)’이라는 뜻입니다. 또 나중에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베드로를 만나 주실 때도 ‘요한의 아들 시몬아 (Simon son of John)’이라고 부르셨습니다. 아버지의 연약한 인간성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이라는 뜻으로, 모두 베드로의 연약한 인간성을 지적하신 말씀입니다.

우리도 예외가 아닙니다. 우리도 배반할 수 있고, 우리도 표절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연약한 인간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인간성이 거듭나야 합니다. 성령 안에서 우리의 연약한 인간성이 다시 태어나야 합니다. 여러분도 저도 다시 태어나야 합니다. 베드로가 그랬습니다. 성령 안에서 거듭나서 새로운 인간성을 입었습니다. 베드로는 초대교회를 환란과 핍박 중에 지키는 큰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한 소녀 앞에서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했던 연약한 인간성을 가졌던 베드로가 주님의 교회를 위해서 자신의 모든 것을 드리는 위대한 지도자가 된 것입니다.

둘째로, 우리는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하면서 했던 말, “당신들이 말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나는 모릅니다!” 이 말씀의 의미를 생각해 보려고 합니다. 아까 위에서 누가가 기록한 충격적인 말씀을 읽었습니다. 베드로가 그 말을 하는 순간 “At that moment the Lord turned and looked at Peter (그 순간 주님께서 베드로를 돌아 보셨다., 누가복음 22:59)”라고요. 어쩌면 성경에는 그렇게 나와 있지 않지만, 예수님과 베드로의 눈이 마주쳤을 가능성도 없지 않습니다. 정말 그랬다면, 베드로는 그 예수님의 눈 빛을 평생 잊을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그 눈빛을 한번 보시겠습니까? Heinrich Hofmann (1824-1911, Ger-man)이 그린 ‘Christ and the Rich Young Ruler (그리스도와 부유한 젊은 지도자)’입니다. 비록 부자 청년을 바라보시는 예수님의 표정이지만, 자기를 모른다고 부인하는 베드로를 바라 보셨던 표정도 이와 비슷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약간은 슬프면서도, 그러나 상대방을 비난하는 표정은 아닌, 오히려 상대방에 대한 연민 (compassion)의 마음을 가지고 바라 보시는 표정입니다. 베드로를 바라 보신 예수님의 표정이 그렇지 않았을까요?

사무엘상 2:30 말씀이 생각납니다. “나는 나를 존중하는 사람들을 존중하고, 나를 경멸하는 자들은 수치를 당하게 할 것이다 (I will honor those who honor me, and I will despise those who think lightly of me).” 하나님의 사람이 엘리 제사장에게 한 말입니다. 엘리는 늙어갈수록 분별력이 흐려져 자기 아들들의 비행을 막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은 이런 엘리의 행동을 하나님보다 자기 아들들을 더 소중하게 여기는 것으로 보셨습니다 (사무엘상 2:29). 하나님의 경고를 듣고도 엘리는 아들들의 방자한 소행을 막는데 소극적이었습니다. 결국 엘리의 아들들은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하나님의 언약궤를 지키는 소임을 다하지 못하고 전사합니다. 같은 날 아들들이 전사 소식을 들은 엘리 역시 충격을 받고 의자에서 넘어져 최후를 맞이합니다.

신약성경에도 같은 말씀이 나옵니다.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인정하는 사람은, 나도 하늘에 계신 나의 아버지 앞에서 그를 인정할 것이다. 그러나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모른다고 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나의 아버지 앞에서 그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마태복음 10:32-33) ‘인정한다’는 말은 ‘acknowledge’라는 말입니다.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인정하는 사람은, 예수님도 하나님 앞에서 그 사람을 안다고 인정하겠다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이 오늘 우리 시대에는 결코 따르기 쉽지 않은 말씀입니다. 요즘에는 상대방이 물어보지 않는 이상 구태여 내가 크리스천이라고 말하지 않는 시대입니다. 사람들 앞에서 내가 크리스천이라고 먼저 말하는 경우가 흔하지 않습니다. 물어보면 그 때가서 대답을 하는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것이 지금의 트렌드이지만, 결코 성경적인 태도는 아닙니다. 우리는 어디서든지 기회가 있으면 내가 크리스천이라는 사실을 confess해야 합니다. 이것이 올바른 크리스천의 삶입니다. 그래서 성경에는 ‘기회를 살리라’는 말씀이 나오잖아요? 에베소서 5:16에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Make the most of every opportunity in these evil days.” 우리는 나에게 주어진 기회를 모두 살려야 합니다. 그 기회를 살려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파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야 합니다.

성경 말씀대로 한다면, 예수님은 하나님 앞에서 베드로를 모른다고 해야 합니다. 어차피 베드로는 주님을 부인한 사람이니까 베드로에게 마음을 쓸 필요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은 베드로를 다시 만나 주십니다. 오히려 예수님은 베드로를 다시 만나 주시면서 베드로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십니다. 저는 이 말씀을 읽으면서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아니, 예수님께서 자신이 했던 말을 무시하고 베드로를 다시 만나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충분히 그럴 수 있는 분입니다. 하나님은 필요하다면 성전도 파괴해 버리는 분입니다. 제가 이스라엘에 갔을 때 갑자기 성전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구약에 성전에 대한 말씀이 얼마나 많이 나옵니까? 그래서 한번 보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참 성전은 모두 파괴되고 없지?” 눈에 보이는 성전 예배가 타락하니까 하나님은 그 성전을 파괴해 버리셨습니다. 성전은 하나님의 집입니다. 하나님은 자기 집을 파괴해 버리신 하나님이시라면 충분히 자기의 법도 revise (개정)하실 수 있는 분입니다. 나를 부인하는 사람? 그런 사람은 나도 하나님 앞에서 그 사람을 모른다고 부인하겠다고 말씀하신 예수님은, 자기가 한 말을 번복하시고 베드로를 만나 주십니다.

마가는 그의 복음서에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하고 나서 “엎드려서 울었다 (He broke down and wept)”라고 기록했습니다. ‘break down’이라는 말이 완전히 주저 앉은,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붕괴된 상태를 말하잖아요? 마태복음에는 베드로가 밖으로 나가 몹시 울었다고 나와 있습니다 (마태복음 26:75). 누가복음에도 똑 같이 나와 있습니다. 희망적인 것은 베드로는 예수님을 부인했던 일을 통해서 자신의 연약함을 뼈저리게 경험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연약함을 아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연약함을 아는 것으로 자신의 인생이 크게 바뀌지 않습니다. 우리가 새로운 사람이 되는 것은, 우리가 거듭나는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께서 내 삶 속에 개입하셔야 합니다. 전 주일에도 이 말씀을 드렸습니다. “이 모든 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왔습니다 (고린도후서 5:18)”라고 했습니다. ‘이 모든 것 (all of this)’라는 말은 사람이 새로운 사람으로 거듭나는 모든 과정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삶에 개입하실 때, 우리는 새로운 사람으로 거듭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은혜를 구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간절하게 구해야 합니다. 이 일은 공부 한 시간, 두 시간 더 하는 것보다 더 중요합니다. 공부 한 시간, 두 시간은 우리 인생을 크게 바꾸지 못합니다. 그러나 그 점수가 나를 새로운 사람으로 만들어 주지 못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일은 내 인생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일입니다.

교회 달력을 봤더니 올해는 6월 4일이 ‘성령강림주일 (Pentecost Sunday)’이더라고요? 예수님의 부활 후에 제자들이 성령을 체험한 날입니다. 하나님께서 직접 자기들의 인생 속에 개입해 들어오신 것을 체험한 날입니다. 어떻게 보면 지금 우리는 가장 중요한 때를 보내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열심히 하나님의 은혜를 사모하십시오.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인생 속에 개입해 들어 오시도록 마음을 열고 하나님의 은혜를 간절하게 구하십시오.


4/23/2017 | 마가복음 강해설교 59

그들은 증거를 찾지 못했다. They Couldn’t Find Any Evidence Against Jesus.

마가복음 14:53-65

오늘 본문 말씀은 전체가 대제사장의 공관에서 심문을 받으시는 예수님에 대한 말씀입니다. 마가는 짧지만 비교적 상세하게 그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 때 예수님 옆에는 아무도 예수님을 지켜 주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제가 베드로가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지 않은 채 공관 마당에 경비원들과 함께 불을 쬐고 있었습니다. 불을 쬐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 시간에 밤 공기가 찼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비록 공관 마당까지 베드로가 예수님을 좇아 왔지만, 예수님께는 아무 힘이 되지 못했습니다.

마가가 기록한 말씀을 읽어 보면, 그 때 예수님은 꼭 필요한 몇가지 말씀 밖에는 하지 않으셨습니다. 심문 내용에 대하여 모른다고 부인하거나, 난 아무 상관 없다고 하지 않으시고 침묵하셨습니다. 자기에게 상당히 불리한 심문 내용에도 침묵하셨습니다. 심지어 심문하던 대제사장이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을 것이오? 이 사람들이 당신에게 불리한 증거를 대고 있지 않소?” 이렇게 물어도 예수님은 묵묵히 아무런 말씀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60-61절).

예수님은 총독 빌라도 앞에서 심문을 받을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마가는 그의 복음서에 예수님께서 아무 대답도 하지 않는 것을 보고 빌라도가 오히려 이상하게 여길 정도였다고 기록했습니다 (마가복음 15:5). NIV 성경에 이 말씀이 “But Jesus still made no reply, and Pilate was amazed”라고 나와 있습니다. 빌라도의 말은 왜 너 자신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변호하면, 내가 너를 석방할 수도 있는데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 복음서를 기록한 저자들이 예수님의 이런 모습을 기록한 데 무슨 이유가 있을까요? 예수님 의 침묵, 여기에 무슨 의미가 있는지 하나씩 그 이유를 짚어 보려고 합니다. 첫째로, 예수님의 이런 모습은 성경에 기록된 예언의 말씀을 그대로 이루는 것이었습니다. 고린도전서 15장을 읽어보면 예수님의 부활에 대한 말씀 중에 ‘성경대로 (just as the Scriptures said)’라는 말씀이 여러 차례 나옵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성경에 기록된 말씀대로 일어난 일이라는 것입니다. 마태는 그의 복음서 에 “But all this was done that the Scriptures of the prophets might be fulfilled (이 모든 일들은 예언서의 말씀을 이루기 위해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마태복음 2:15, 2:17, 2:23, 4:14, 12:17, 13:14, 13:35, 21:4, 26:54, 26:56, 27:9, 27:35) 이런 말씀을 여러 번 기록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예수님께서 대제사장의 심문을 받을 때, 빌라도의 심문을 받을 때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는데, 이 역시 예언서의 말씀을 이루시기 위해서 그렇게 하셨다는 것입니다. 이사야 53:6-7 에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우리는 모두 양처럼 흩어져 제 갈 길로 갔으나, 여호와께서 우리의 모든 죄짐을 그에게 지게 하셨다. 그는 매를 맞고 고난을 당했으나, 마치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과 같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털을 깎이는 양과 같이 잠잠하고 입을 열지 않았다.” 이 말씀을 잘 보세요. 여러분! 지금 이사야서에 나오는 이 사람은 누구입니까? 우리의 모든 죄를 진 사람입니다. 이 사람은 매를 맞으면서도 아무 말을 하지 않고 그냥 당합니다. 마치 털 깎는 양이 얌전하게 몸을 맡기고 있는 것처럼, 자기를 변명하거나 하지 않습니다. 지금 예수님의 모습이 꼭 이사야서에 나오는 이 사람의 모습과 정확하게 오버랩 (overlap) 됩니다.

중요한 것은 저와 여러분, 그리고 우리의 구원이 갑자기 일어난 해프닝이 아니라, 오래 전부터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일이라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구원은 소중한 것입니다. 우리가 태어나기도 전부터 그의 아들을 세상에 보내 주셔서 우리를 구원하시기로 하나님의 마음 속에 있었던 일입니다.

둘째로, 예수님께서 자기 변명을 하지 않으시고 모두 당하신 것은 그분 홀로 온전한 제물이 되기 위해서였습니다. 예수님은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으시고 혼자 우리의 죄의 짐을 지셨습니다. 보세요.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시던 날, 나와 함께 기도하자고 말씀하시는 예수님을 부탁을 제자들은 들어드리지 못했습니다. 깨어서 기도한 제자는 한 사람도 없었고, 모두 잠이 들었습니다. 이런 제자 들의 모습이 우리에게는 야속하게 보이지만, 그날 저녁에 제자들은 모두 잠을 자야 했습니다. 예수님은 누구의 도움도, 누구의 위로도 필요 없이 혼자 모든 두려움과 외로움, 걱정과 갈등을 이겨내셔야 했습니다. 사랑하는 제자 한 사람이 배반을 합니다. 우리는 그런 유다를 그럴 수가 있느냐고 책망하지만, 예수님은 제자에게 배반 당하는 아픔도 혼자 감당하셔야 했습니다. 제자들은 모두 도망가고 십자가 밑에는 단 한 사람 제자 요한만 있었습니다. 우리는 어떻게 제자들이 그럴 수가 있느냐고 분개하지만, 예수님은 인간적인 의리나 위로가 필요 없었습니다.

십자가 형을 집행하는 군인들이 예수님에게 쓸개즙을 탄 포도주를 솜뭉치에 찍어서 드렸습니다. 사형수들의 고통을 덜어주는 마지막 인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것을 거절하셨습니다. 누구도 예수님의 십자가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없습니다. 예수님 혼자 그 고통을 당해야 합니다.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십니까?” (마태복음 27:46) 우리는 이 예수님의 외침 속에서 우리를 위한 화목제물이 되시기 위해서 하나님께로부터 버림을 받으시는 아픔과 외로움을 읽을 수 있어야 합니다. 아무도 거기에 끼어들 수 없습니다. 예수님 혼자 모두 그 아픔을 당하셔야 했습니다. 대제사장에게 심문을 받으실 때, 빌라도에게 심문을 받으실 때, 예수님은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자기에게 불리한 얘기들을 할 때도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마태는 그의 복음서에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But Jesus remained silent.” (마태복음 26:63) 마가는 그의 복음서에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But Jesus was silent and made no reply.” (마가복음 14:61) 왜 그렇습니까? 우리의 모든 죄를 대신 짊어지시기 위해서 그렇게 하신 것입니다.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으시고 예수님 혼자 모든 감당하신 것입니다.

셋째로, 우리는 침묵하시는 예수님을 보면서 예수님께서 이유 없는 고난을 받으신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도무지 말이 안 되는 거짓 증인들을 심문장에 세웠습니다 (56, 57절). 예수님께서 하지 않은 일을 했다고 거짓말을 하게 한 것입니다. 마가는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그들의 증언은 서로 맞지 않았습니다.” (59절) 예수님께서 딱 한 말씀하셨는데, 이번에는 말꼬리를 잡고, 이 사람이 하나님을 모독했다고 하면서, 이 사람을 사형 시켜야 한다고들 했습니다 (64절).

이 뿐만이 아닙니다. 어떤 사람이 와서 예수님의 얼굴에 침을 뱉았습니다. 이것보다 더 수치스러운 일은 없습니다. 또 어떤 사람은 예수님의 눈을 가리면서 주먹으로 때리고 손바닥으로 때렸습니다. 그리고 네가 그리스도라면 누가 너를 때렸는지 맞춰 보라고 조롱했습니다. 요한은 빌라도가 예수님 을 채찍으로 때리라고 했고, 군인들은 가시 면류관을 만들어 예수님의 머리에 씌우고, 자색 옷을 입히고, “유대인의 왕 만세!” 하면서 조롱했고, 손바닥으로 예수님의 얼굴을 때렸다고 했습니다 (요한복음 19:1-3).

예수님께서 왜 이런 수치와 모욕과 조롱을 당해야 합니까? 베드로는 이렇게 썼습니다. “그분은 죄가 없으시며, 거짓을 말한 적도 없으십니다. 예수님은 모욕을 당해도 욕하지 않으시고, 고난을 받을 때도 위협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는 모든 것을 공정하게 심판하시는 하나님의 손에 자신을 맡기셨습니다. 그리고 몸소 우리 죄를 짊어지고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심으로써, 우리가 더 이상 죄를 위해 살지 않고 의를 위해 살 수 있게 하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상처를 입으심으로써, 우리가 낫게 된 것 입니다.” (베드로전서 2:22-24)

베드로의 말은 무슨 뜻입니까? 바로 우리 때문에 예수님께서 그런 수치와 모욕과 조롱을 받으셨다 는 것입니다. 우리가 이유라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런 수치와 모욕과 조롱을 받으셨기 때문에, 그 덕분에 우리는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고 의로운 사람을 살 수 있기 되었다는 것입니다. 한가지 더, 베드로는 예수님께서 말 없이 당하신 수치와 모욕과 조롱을 생각하면서 이렇게 썼습니다. “아무런 잘못이 없는데도 억울하게 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 때, 하나님을 생각하고 말없이 참는다면, 하나님은 그런 그를 기뻐하실 것입니다. 만약 잘못한 일로 벌을 받는다면, 그것을 참는다고 칭찬 받을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선한 일을 하고 고난을 받을 때 인내할 수 있다면, 그것은 하나님 보시기에 참으로 아름다운 일이 됩니다. 이것을 위해 여러분은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여러분을 위해 고난을 받으심으로 우리가 따라야 할 모범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발자취를 따르십시오.” (베드로전서 2:19-21)

베드로는 박해를 피해 예루살렘을 떠나 지중해 연안 소아시아 (지금의 터키) 지역으로 피난 가서 살고 있는 크리스천들에게 이 편지를 썼습니다. 조국을 버리고, 남의 나라, 낯선 언어, 낯선 문화권에 들어가 사는 사람들에게 왜 억울한 일이 없겠습니까? 왜 말못할 사정이 없겠습니까? 베드로는 이런 크리스천 디아스포라들 (Christian Diaspora)에게 예수님도 그런 억울한 일을 당하면서도 참으셨으니, 여러분도 참고 견뎌야 한다고 위로와 격려의 편지를 보낸 것입니다. 

자기 변명, 자기 정당화가 당연시 되고 있는 것이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시대의 가치입니다. 왜 잘못한 것도 없는데 억울한 일을 당합니까? 당장에 그 사람을 고소하고 법정에 가서 따져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바보 취급 받습니다. 자기 권리를 포기한 이상한 사람으로 취급 받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거짓 증인들이 나와서 자기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해도 그냥 참았습니다. 얼굴에 침을 뱉고,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도 거기에 대항하지 않았습니다. 베드로가 그렇게 기록하지 했잖아요? “모든 것을 공정하게 심판하시는 하나님의 손에 자신을 맡기셨습니다.” (베드로전서 2:23)

저는 지금 여러분이 억울한 일을 당하면 그냥 참아야 한다고 말씀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자기를 변명 해야 할 때가 있으면 하십시오. 자기의 정당함을 주장해야 할 때는 주장하십시오.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억울한 일이 있어도 참고 견뎌야 하는 때도 있다는 것을 말씀 드리고 있습니다. 그런 사람이 결코 바보가 아니라는 것을 말씀 드리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그런 삶을 우리에게 보이셨습니다. 그 때 예수님께서 자기를 변명하고, 그래서 그 주장이 받아들여져서 십자가를 지지 않게 되셨다면, 저와 여러분의 구원은 없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대제사장과 장로들과 율법학자들이 아무리 예수님에게서 죄를 찾으려고 했지만 죄를 입증할 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습니다. 마가는 그의 복음서에 “대제사장들과 모든 유대 의회원들이 예수님을 죽이려고, 고소할 증거를 찾으려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런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 (55절)” 고 기록했습니다.

이 말씀에 무슨 중요한 의미가 들어 있을까요? 대제사장, 장로들, 율법학자들, 유대 의회원들은 이런 일에 전문가들입니다. 그들의 눈을 피할 수 없습니다. 요즘에 한국이나 미국 TV를 보면 ‘팩트 체크 (fact check)’가 자주 등장합니다. 하도 정보가 많고, 정보를 실 시간으로 서치할 수 있으니까 금방 그 자리에서 그것이 사실인가 사실이 아닌가 알 수 있습니다. 2,000년 전에는 대제사장, 장로들, 율법 학자들, 산헤드린의 의회원들이 팩트 체커들이었습니다. 아무도 이들의 눈을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의 눈에도 예수님에게 아무 잘못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지금 복음서의 저자들은 예수님은 작은 흠도 발견한 수 없는 완벽한 ‘화목제물’이시고, 우리를 위한 완벽한 ‘대속물 (ransom)’이시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그렇게 흠이 없는 화목제물이시고, 흠이 없는 ‘대속물’이었기에, 우리를 위한 ‘화목의 사역’을 감당하실 수 있었습니다. 베드로가 이렇게 썼습니다. “이제 여러분은 과거 조상들로부터 물려 받은 무가치한 삶에서 구원 받았습니다. 금이나 은같이 없어지고 말 어떠한 것으로 대가를 지불한 것이 아니라, 한 점의 죄도 흠도 없으신 어린양 예수 그리스도의 보배로운 피로 여러분은 구원 받은 것 입니다.” (베드로전서 1:18-19) “God paid a ransom to save you from the empty life you inherited from your ancestors. And the ransom he paid was not mere gold or silver. It was the precious blood of Christ, the sinless, spotless Lamb of God.” (New Living Translation)

 


4/16/2017 | 부활주일 메시지

우리 때문에 We Are the Reason

고린도후서 5:14-18

‘우리 때문에’라는 찬양이 있습니다. 영어로 된 찬양 제목은 ‘We Are The Reason (https://youtu.be/YPbzvCuMl90)’입니다.

잊을 수 없네 하나님의 사랑 날 살리시려고 주신 생명
내 십자가지고 오르신 갈보리 언덕 날 향한 사랑 때문에

우리 때문에 생명 주셨고 우리 때문에 고통 당하셨네
우리 때문에 갈보리 오르셨네 무지한 우리 때문에

나는 보았네 피 묻은 십자가 날 구하시려고 흘린 사랑
나를 바라보시며 흘리신 용서의 눈물 날 향한 사랑 때문에
우리 때문에 생명 주셨고 우리 때문에 고통 당하셨네
우리 때문에 갈보리 오르셨네 무지한 우리 때문에

내가 살아야 할 이유 찾았네 나의 삶을 모두 주께 드리는 것
그가 날 위해 모든 것 주셨듯이 나의 삶을 주께 드리리
I've finally found the reason for living
It's in giving every part of my heart to Him
In all that I do, every word that I say
I'll be giving my all just for Him, for Him

우리 때문에 생명 주셨고 우리 때문에 고통 당하셨네
우리 때문에 갈보리 오르셨네 무지한 우리 때문에
바로 우리 때문에 십자가 지셨고 우리 때문에 죽음 당하셨네
우리 때문에 물과 피 쏟으셨네 무지한 우리 때문에

오늘 말씀은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사로잡고 있습니다. 우리는 확신합니다. 한 사람이 모든 사람을 대신하여 죽었으므로, 모든 사람이 죽은 것입니다 (14절)” 이렇게 시작합니다. 이 말씀이 New Living Translation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Christ’s love controls us①. Since we believe that Christ died for all, we also believe that we have all died to our old life.”② / ①Or urges us on ②Greek Since one died for all, then all died 이 말씀 한 절 속에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의미와 부활의 의미가 나와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우리 모두 를 위해서 죽으셨다는 사실을 믿느냐 믿지 않느냐에 우리 믿음 생활의 모든 것이 달려 있습니다. 이 사실을 믿지 않는 사람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는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도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아니, 십자가를 믿지 않는데, 부활이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고린도전서 15장을 ‘부활 장’이라고 합니다. 여기에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다고 전파하는데, 여러분 중에서 죽은 자들의 부활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 것은 어찌된 일입니까? 죽은 자들의 부활이 없다면, 그리스도께서도 다시 살아나지 못 하셨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리스도께서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다면, 우리가 전파한 복음도 헛되며 여러분 의 믿음도 헛될 것입니다......그리스도께서 살아나지 않으셨다면 믿음은 공허한 것이 될 뿐더러 여러분은 여전히 죄 가운데 있을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우리 역시 그리스도를 믿다가 죽은 사람들 도 멸망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 그리스도께서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고린도전서 15:12-20)

그러므로, 우리 믿음생활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 모든 사람을 대신하여 죽으셨다는 사실을 믿는 데서부터 시작합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이 말씀을 믿으시나요? 그렇다면, 여러분은 예수님께서 십자가 위에서 돌아가실 때, 같이 죽은 것입니다. 신학자들은 이것을 ‘대표성의 원리’라고 합니다. 경기에 앞서 선수 대표가 정정 당당하게 스포츠맨십을 지켜 공정한 경기를 하겠다고 선서를 합니다. 그 선수는 경기에 참가한 모든 선수를 대표해서 선서를 한 것이기 때문에 사실은 모든 선수들이 정정당당한 경기를 하겠다고 선서를 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잘 들으세요. 예수님께서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셨기 때문에 예수님과 함께 죽은 사람들도 부활을 약속 받은 것입니다. 성경에 “그러나 이제 그리스도께서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 (the firstfruits)’가 되셨습니다 (고린도전서 15:20)”라고 했습니다. 순서상 '첫 열매'는 그리스도이시고, 우리는 부활의 ‘나중 열매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왜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죽으시고 부활하셨느냐 하는 것입니다.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 오늘 읽은 말씀 15절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모든 사람을 대신하여 죽으신 것은 살아 있는 사람들이 더 이상 자기 자신을 위해 살지 않고, 자신들을 위해 죽었다가 다시 사신 분을 위해 살게 하려는 것입니다.” “He died for everyone so that those who receive his new life will no longer live for themselves. Instead, they will live for Christ, who died and was raised for them.” (New Living Trans-lation)

우리는 이 말씀에 나오는 ‘New Life (새 생명)’란 말에 주목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새로운 생명’이 내 속에 들어 오는 것을 깨닫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여러분들 중에도 그런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번 사순절 기간을 통해서 내가 전에 느껴보지 않았던 ‘생명의 의미’ ‘삶의 의미’를 발견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 ‘새 생명’은 전에 내가 살았던 ‘옛 생명 (old life)’과 질적으로 다른 것입니다. ‘old life’의 특징은 자기 자신을 위해서 사는 것입니다. 자기를 사랑하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누구나 다 그렇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새 생명’을 살기 전에는 누구나 다 자기를 사랑하는 이기적인 삶을 삽니다.

내가 아는 사람들 중에 참 안타까운 사람들이 있습니다. 설교를 듣고 은혜를 받아요. 이 사람의 말도 달라지고, 행동에도 변화가 있어 보입니다. 그런데, 그 마지막 한 단계를 넘지 못합니다. 오늘 말씀에 그렇게 나와 있지 않습니까? ‘더 이상 자기 자신을 위해 살지 않고 (no longer live for himself or her-self)......” 나에게 ‘새 생명’을 주신 그리스도를 위해 사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나를 위해 죽으시고 다시 사셔서 나에게 ‘새 생명’을 주신 분입니다. 그러므로, 자기를 미워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서 사는 것이 ‘새 생명’ 가진 사람들의 삶의 방식이 되어야 하는데, 이게 안 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말이 쉽지 삶의 방식를 바꾼다는 것이 어렵습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죄 성’ 때문입니다. 우리 안에 있는 이 ‘죄 성’은 우리를 이기적인 사람으로 만듭니다. 자기 중심적인 삶을 살게 합니다. 그러므로, 이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인간은 절대로 바뀌지 않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로마서 5:8)’ 우리의 인간성을 완전히 바꾸시기 위해서 자기 아들을 우리에게 보내셨고, 그 아들로 하여금 우리의 모든 죄를 대신 짊어지고 십자가 에 못박혀 죽게 한 것입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우리의 '죄 성'도 십자가게 못 박힌 것입니다. 이 진리를 믿는 사람에게 변화의 가능성이 주어집니다. 그 사람 안에 새로운 생명이 자라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이 생명이 부활의 주님이 주시는  ‘부활생명’입니다.

이 문제에 대하여 조금 더 보충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주님은 자신이 이 세상에 온 목적을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다. 나는 나기 생명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고 왔다.” (마가복음 10:45) “For even I came not to be served but to serve others and to give my life as a ransom for many."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말씀은 ‘대속물’이라는 말입니다. 영어로는 ‘ransom’이라는 말입니다. 쉬운 말로 하면 ‘몸값’이라는 뜻입니다. 예전에는 노예 시장이 있었습니다. 노예마다 몸값이 매겨져 있습니다. 노예를 사는 사람이 그 값을 치르면 그 노예는 그 사람 것이 됩니다. 마가는 그의 복음서에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신 목적을 쓰면서 ‘ransom’ ‘몸값’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습니다. 의미상 우리는 모두 죄의 노예로 살던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그리스도께서 자기 자신을 우리의 ‘몸값’으로 지불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것, 하나님의 소유가 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비싼 값을 치르시고 여러분을 사셨습니다.” (고린도전서 6:20, 7:23) 이 말씀이 The Amplified Bible에 보면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You were actually purchased with the precious blood of Jesus and made His own. So then, honor and glorify God with your life.”

그렇다면, 그리스도 안에서 ‘새 생명’을 가진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야 하겠습니까? 다른 말로 하면, 어떻게 살아야 우리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살 수 있겠습니까? 더 이상 자기 자신을 위해 살지 않고, 자신들을 위해 죽었다가 다시 사신 분을 위해 살아야 한다고 하는데,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어떻게 살아야 우리가 자신을 사랑 하는 삶이 아니라, 자신을 미워하는 삶을 살 수 있겠습니까? 다시 말하면, 그리스도 안에서 ‘새 생명’를 받은 사람들은 어떤 삶의 방식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까?

오늘 말씀에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를 자신과 화목 시키시고 또한 우리에게 화목의 직분을 맡기셨습니다.” (18절) “God, who reconciled us to himself through Christ, gave us the ministry of reconciliation.” (New Living Translation) 우리에게 맡기신 ‘화목의 직분 (the ministry of reconciliation)’을 잘 감당하는 삶을 살면 됩니다. ‘reconcile’이란 말은 라틴어 ‘reconcilare’에서 온 말입니다. re-(again)+concilare (make friendly)라는 뜻 입니다. 우리에게 맡겨진 사명은 서로 적대관계에 있는 사람들을 친구로 만드는 것입니다. 하나님과 적대관계에 있는 사람들을 하나님과 화해하게 만들고, 서로 적대적인 인간관계 속에 있는 사람들을 친구가 되게 하는 일이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왜 우리가 이렇게 살아야 하는지, 이유는 간단 합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서 ‘ransom’이 되셔서 죽으셨기 때문에, 그 덕분에 우리는 하나님 의 소유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와 똑 같이 하나님의 소유가 된 사람들과 우리는 형제가 되고 자매가 되었습니다. 우리가 그렇게 되었으니,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하나님과 친해지도록, 사람과 사람끼리 서로 친구가 되도록 도와주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그리스도는 우리 때문에 생명 주셨고, 우리 때문에 고통 당하셨습니다. 그리스도는 우리 때문에 갈보리에 오르셨고, 무지한 우리 때문에 십자가 위에서 죽으셨습니다. 이 사실을 깨닫는 사람들은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압니다. 조금만 십자가 위에서 나타난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는 사람 이라면, “이제 나는 하나님의 소유가 되었는데, 이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지?” “이제 내 안에 '새생명'이 자라고 있는데,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지?” 하고 질문합니다.

"We Are The Reason" 찬양 가사가 잘 말해 줍니다. “내가 살아야 할 이유 찾았네. 나의 삶을 모두 주께 드리는 것! 그가 날 위해 모든 것 주셨듯이 나의 삶을 주께 드리는 것!” "I've finally found the reason for living. It's in giving every part of my heart to Him. In all that I do, every word that I say, I'll be giving my all just for Him, for Him.” 오늘 말씀에도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모든 사람을 대신하여 죽으신 것은 살아 있는 사람들이 더 이상 자기 자신을 위해 살지 않고, 자신들을 위해 죽었다가 다시 사신 분을 위해 살게 하려는 것입니다.” (15절) 나를 위해 죽으셨다가 다시 사신 그분을 위해 하는 삶, 이것이 곧 ‘화해의 사역 (the ministry of reconciliation)’입니다. 이 성경 말씀이 이번 부활절에 여러분이 드리는 신앙고백이 되기를 바랍니다.

 


4/9/2017 | 종려주일 메시지

온 세상이 그를 따르고 있다. The Whole World is Following Jesus

요한복음 12:12-25

오늘 말씀은 “유월절을 지키러 온 많은 무리들은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으로 오신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들은 손에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예수님을 맞으러 나갔습니다 (12절)” 이런 말씀으로 시작합니다.

어떻게 예수님께서 이렇게 유대나라에서 유명 인사가 되었는지, 사람은 손에 손에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흔들면서 “호산나!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자에게 복이 있을 것이다. 이스라엘의 왕에게 복이 있을 것이다 (13절)” 하면서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을 환영했습니다.

요한은 그의 복음서에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환영하게 되었는지 그 이유를 이렇게 쓰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나사로를 무덤 밖으로 불러 내시고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실 때, 예수님과 함께 있던 많은 군중들은 계속해서 예수님께서 행하신 일을 증언하였습니다. 이처럼 많은 사람이 예수님께서 행하신 이 표적에 대한 소문을 들었기 때문에 예수님을 맞으러 나왔던 것입니다.” (17-18절)

예수님께서 보여 주신 표적(表迹)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요한복음에 예수님께서 보여 주신 일곱 개의 표적이 나옵니다. 각 표적마다 요즘 말로 하면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오병이어’의 표적을 보여 주셨을 때는 사람들이 예수님을 왕으로 추대하려고 했습니다. 예루살렘의 한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을 고쳤을 때는 사람들 사이에 큰 논쟁이 일어났습니다. 예수님을 비난하는 사람들은 예수님에게 귀신이 들어 갔기 때문에 이런 일이 가능한 것이라고 했고, 예수님을 찬성하는 사람들은 귀신들린 사람이 어떻게 나면서부터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을 보게 할 수 있느냐고 하면서 예수님을 옹호했습니다. 그의 부모를 불러서 심문했고, 본인을 불러서 심문했습니다. 유대 지도자들은 이 문제를 그냥 덮어서는 안 되겠다고 판단하고, 예수라는 사람이 이 사람의 눈을 뜨게 했다고 말하고 다니는 사람은 누구를 막론하고 회당에서 추방하겠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회당에서 추방하는 것을 전문 용어로 ‘excommunication’이라고 합니다. ‘ex-’는 ‘추방한다 (put out)’이라는 뜻이지요? ‘communica¬tion’이란 말은 라틴어 ‘커뮤니카티오 (commūnicātiō)’에서 온 말입니다, ‘공동체 (community)’ 혹은 ‘교제 (communion)’이라는 말 뒤에 명사형 어미가 붙은 것입니다. ‘공동체’로부터, 혹은 ‘교제’로부터 추방하는 것입니다. 유대 지도자들은 이 사건을 조기(早期)에 진정 시키기 위해서 예수가 눈을 뜨게 했다는 말을 하고 다니는 사람에게 가장 큰 형벌을 내렸던 것입니다.

유대 지도자들은 먼저 눈을 뜬 당사자를 회당에서 추방했습니다. 가장 큰 형벌을 받은 것입니다. 요한은 예수님께서 이 소식을 듣고 이 사람을 만나 주시는 감동적인 장면을 그의 복음서에 기록했습니다 (요한복음 9:35). 사실 이 사람은 눈은 떠서 보게 되었지만, 그를 고쳐 주신 예수님을 자세히 본 적도 없고, 예수님과 얘기해 본 적도 없고, 예수님이 누구인지 예수님에 대하여 아는 것이 없었습니다. 회당에서 추방 당한 사람을 ‘excommunicate’라고 하거든요? 예수님께서 ‘excommunicate’를 만나 주십니다. 눈은 보게 되었지만, 졸지에 유대 사회에서 격리된 불이익을 당한 이 사람을 예수님께서 만나 주십니다.

사람들이 아무리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을 막으려고 음모를 꾸미고 자기들의 지혜를 동원하지만, 하나님의 계획을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눈을 뜬 사람의 표적 이야기가 좀 사그라들 때, 또 다시 엄청난 표적 이야기가 유대 사회를 강타합니다. 이번에는 죽은 지 나흘이나 된 사람을 예수님께서 살려냈다는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엄청난 이야기가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퍼져 나갔습니다. 예수님께서 계시던 베다니라는 작은 마을에 수많은 사람들이 예수님도 보고 나사로도 보기 위해서 모여 들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입성하셨을 때 수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환영하러 나온 것은 이런 배경을 알아야 이해가 됩니다. 이 때 예수님은 아직 한 번도 사람을 태워 본 적이 없는 어린 나귀를 타셨습니다. 여러분, 이 때 광경을 머리에 연상해 보십시오. 예수님께서 개선 장군처럼 말을 타신 것이 아니었습니다. 사람을 한번도 태워 본 적이 없는 나귀를 타셨으니까요. 그 나귀가 뒤뚱뒤뚱 했을 것입니다. 오늘 읽은 요한복음에는 그 말씀이 없습니다만, 공관복음서에 보면, 제자들이 나귀 새끼 등에 자기들을 옷을 벗어 깔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수님을 환영 나온 사람들이 자기들의 옷을 예수님이 가시는 길에 깔고, 나뭇가지를 잘라 길에 깔았다고 합니다. 우습잖아요? 위용 있는 말 안장에 앉으신 것이 아니고 제자들이 벗어 준 옷을 안장 삼아 나귀 새끼 위에 앉으셨습니다. 무슨 레드 카펫이 그 앞에 깔린 것이 아니었습니다. 사람들이 자기들의 옷을 벗어 예수님이 가시는 길에 깔았습니다.

사람들은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자, 이스라엘의 왕으로 오시는 자의 예루살렘 입성을 환영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은 기존의 왕의 입성과는 너무 달랐습니다. 요한에게도, 다른 제자들에게도 이 광경은 오랫동안 잊혀지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요한은 그의 복음서에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우리는 그 때는 몰랐지만, 나중에 예수님께서 부활하시고 난 후에야 비로소 성경에 이런 말씀이 기록되어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 ‘시온의 딸아, 두려워하지 마라! 보아라, 너의 왕이 오신다. 그분은 어린 나귀를 타셨다!’” (15절).” 이 말씀은 구약 스가랴 9:9에 나오는 말씀인데, 이 말씀이 그대로 이루어졌다는 것입니다.

마태는 그의 복음서에 요한이 기록하지 않은 사실 하나를 강조합니다. 그것은 예수님께서 겸손하셔서 나귀 새끼를 타셨다는 것입니다 (마태복음 21:5.  ‘호산나 (hosanna)’라는 말은 “우리를 구원해 주십시오” 이런 뜻입니다. 사람들의 간절한 기대를 이루시기 위해서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예수님은 말이 아니라 나귀를 타셨습니다. 그것도 나귀 새끼를 타셨습니다. 예수님은 개선장군의 모습으로 입성하신 것이 아니라, 조금은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입성하셨습니다. 레드 카펫을 밟고 입성하신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옷을 벗어 깐 길로 오셨습니다. 예수님은 왕으로 입성하셨지만, 예수님은 힘으로, 권력으로 사람들을 지배하는 왕의 모습이 아니라 겸손한 모습으로 입성하셨습니다. “내가 세상에 온 것은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다. 나는 내 생명을 많은 사람들을 위해 대속물 (ransom)로 주려고 왔다.” (마가복음 10:45) 예수님은 스스로 하신 말씀대로 겸손한 섬김의 왕의 모습을 보여 주셨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예수님을 환영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사람들이 예수님을 그렇게 환영하는 것을 보면서 바리새인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 계획은 하나도 성공을 거두지 못했습니다. 온 세상이 저 사람을 따르고 있습니다!” 이 말씀이 Common English Bible에 이렇게 나와 있습니다. “See! We’ve accom-plished nothing! Look! The whole world is following him!” 모든 사람들이 지금 예수님을 따르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설교자인 저의 눈에 들어 온 말씀은 요한이 ‘the whole world’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냥 ‘모든 사람 (everyone)’ 이렇게 말해도 될 텐데, 요한은 그런 말을 사용하지 않고 ‘the whole world’라는 단어를 쓰고 있습니다. 어쩌면 다분히 의도적으로 ‘the whole world’라는 용어를 선택하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Greek 성경에는 이 단어가 ‘코스모스 (κόσμος)’라는 말로 나와 있습니다. ‘세상 (world)’ 혹은 ‘우주 (universe)’라는 말로 번역되는 말이지요? 지금 요한의 머리 속에는 비록 예수님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주고 받고 있는 말이라고 할지라도, 예수님은 온 세상, 온 우주를 구원할 그리스도라는 생각으로 꽉 차 있었습니다. 그러기에 ‘코스모스’라는 말을 다분히 의도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요한이 여기서만 ‘코스모스’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요한복음 3:16)” 이 말씀에도 ‘코스모스’라는 말을 사용했습니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요한복음 9:5)”라는 말씀을 기록할 때도 ‘코스모스’라는 말을 사용했습니다.

지금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구원 (salvation)’에 대한 생각은 어떤 것입니까? 나의 구원입니까? 아니면, 우리의 구원입니까? 아니면, 세상의 구원, 전 우주의 구원입니까? 저는 우리의 구원에 대한 생각을 온 세상에까지, 온 우주에까지 확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구원에 대한 좁고, 이기적인 편협한 생각이 아니라, 온 세계까지, 온 우주까지 여러분이 가진 구원의 개념이 확장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교회에 미래가 있지 않겠습니까? 그래야 교회다운 교회가 되지 않겠습니까?? 

이런 요한이 그리스 사람들이 예수님을 찾아 온 사실을 기록한 것을 우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요한은 이 사람들에 대하여 “유월절에 예배 드리기 위해 예루살렘에 온 사람들 중에 그리스 사람들이 더러 있었다 (20절)”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그리스 사람들은 유대교로 개종 (conversion)한 사람들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이 그리스 사람들도 예수님에 대한 소문을 듣고 예수님을 찾아 왔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 사람들에게 일방적으로 말씀하셨습니다. “인자가 영광을 받을 때가 왔다. 내가 너희에게 진리를 말한다.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있지만,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 법이다. 자기 목숨을 사랑하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지만, 이 세상에서 자기 목숨을 미워하는 사람은 영원히 목숨을 보존할 것이다." (23-25절) 예수님은 자기가 하는 말이 진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진리는 사람을 자유하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진리를 듣는 사람, 진리를 깨우친 사람은 모든 것으로부터 자유함을 얻습니다. 진리가 가진 힘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요한복음 8:32)”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리스 사람들에게 “내가 지금부터 하는 이 말씀이 진리이다. 너희가 이 말씀을 듣고, 이 말씀대로 산다면 이 말씀이 너희에게 자유를 줄 것이다” 이렇게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은 중요합니다. 이 말씀이 오늘 우리에게도 자유를 줄 것이기 때문입니다. 밀 알 하나가 죽지 않으면 언제까지나 한 알 그대로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 비유적인 의미에서, 밀 알이 죽지 않고 있는 것은 자기를 사랑하는 이기적인 사람과 같습니다. 그러나, 밀 알이 땅에 떨어져 죽는 것은 자기 목숨을 미워하는 사람과 같습니다.

예수님을 예로 들어 볼까요?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시지 않았더라면, 비유적인 의미에서 밀알이 죽지 않고 그대로 있었다면, 그래도 언젠가는 죽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죽으심으로 많은 열매를 얻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외아들이었습니다. 예수님께 형제나 자매가 없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심으로 많은 사람을 구원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구원을 얻음으로써 하나님의 아들이 되고, 하나님의 딸이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예수님께 많은 형제와 자매가 생겼습니다. 이 얘기가 그저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라, 로마서 8:29에 나오는 말씀이잖아요?

이제 오늘 설교를 마무리 하겠습니다. “온 세상이 예수님을 따르고 있다!” 단순히 몇 몇 열심 있는 사람들이 예수님을 따르는 것이 아닙니다. 유럽 사람들이, 한국 사람들이, 미국 사람들이 예수님을 따르는 것이 아닙니다. ‘온 세상’이, ‘온 우주’가, ‘코스모스’가 예수님을 따르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제자 요한은 오래 살았다고 하지요? 신학자들은 요한이 그의 복음서를 기록한 때를 A.D. 85-90년 경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 때 요한은 허리가 굽은 보잘 것 없는 작은 노인이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의 마음 속에는 ‘코스모스’가 들어 있는 거인(巨人)이었습니다.

오늘 우리의 머리, 우리의 마음에도 ‘코스모스’가 들어와야 합니다. 분주하게 살아가는 우리에게, 나 외에 다른 것을 생각할 겨를도 없는 우리 머리에 요한이 품었던 ‘코스모스’가 들어와야 합니다. ‘온 세상’이 예수님을 따르는 ‘코스모스’의 비전을 마음에 품는 사람은 살아가는 방식이 있습니다. 땅에 떨어져 죽음으로서 많은 열매를 맺는 밀 알처럼 사는 것입니다. 자기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삶의 방식을 가지고는 ‘코스모스’를 마음에 품을 수가 없습니다. 설령 ‘코스모스’를 마음에 품는다고 해도 이기적인 삶의 방식을 가지고는 ‘코스모스’의 비전을 성취할 수 없습니다. 자기를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라, 자기를 미워하는 삶의 방식을 가진 사람이라야 ‘코스모스’의 비전을 성취할 수 있습니다.